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내일부터 바른미래당…'원내 제3당'으로 공식 출범

2018-02-12 18:01

조회수 : 2,8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창당한다. 의석수 30석을 확보하며 원내 제3당으로 출발하는 바른미래당은 공동대표 체제로 진용을 갖추며 본격적인 지방선거 준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를 비롯해 양당 의원들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 합동 연석회의에서 “하나로 뭉치자”고 뜻을 모았다. 안 대표는 “동서화합을 이뤄내면서 역사의 한획을 그었지만 이념과 진영, 지역 논리 극복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도 “죽음의 계곡에서 국민의당 동지들을 만났다. 꼭 살아 건너서 바른미래당이 더 큰 사랑을 받도록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의 새 대표는 양당에서 각각 1명씩 추대하는 ‘2인 공동대표’ 체제로 가닥을 잡았다. 국민의당에선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바른정당에선 유 대표가 대표직을 맡을 공산이 크다. 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공동대표를 맡아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르겠다”며 “독배를 마시겠다”고 말했다. 다만 “지방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선거 직후 공동대표에서 사퇴하겠다”고 기한을 못 박았다.
 
통합 후 백의종군을 선언한 안 대표는 6월 지방선거 선대위원장을 맡거나 서울시장에 직접 출마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안 대표는 그동안 “지방선거 승리나 바른미래당의 미래를 위한 다른 역할이 주어진다면 열심히 하겠다”고 밝혀왔다. 그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새 지도부가 출범하고 나면 이제 저도 거취를 고민해보겠다”며 “선거 승리나 통합신당의 미래를 위한 또 다른 역할이 주어지면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양당이 당의 강령 등 화학적 결합을 이루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의 당헌·당규, 정강·정책을 놓고 바른정당은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의 결합’이란 표현을 주장했지만 국민의당은 ‘합리적 중도’가 아닌 ‘합리적 진보’를 요구했다. 유 대표의 중재로 다소 봉합되는 듯 보이지만 출범 전까지 양당 간 기싸움이 만만치 않음이 드러나면서 통합 이후 갈등이 언제든 표면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등 의원들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추진위원회 국회의원 합동 연석회의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