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재영

leealive@etomato.com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홍준표의 한수

2018-01-07 08:54

조회수 : 1,1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여야3당 대표가 모두 참석했다. 덕담을 건넸는데 그 중에 기억에 남는 것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당대표의 한마디다.

본인은 어렸을 때 지독히 가난했으나 가진자를 증오한 적 없다는 식이었다. 지금의 사회가 그런 식으로 돌아가 우려스럽다는 얘기도 했다.

대기업 총수와 임원들이 모인 자리였으니 그 말에 호응도가 높았을 것은 당연하다. 화끈한 단어 사용에 기자 역시 그래서 보수당의 대표구나 했다.

가진자를 증오하는 것인지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것인지 결과는 역사의 심판에 맡겨질 것이다.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