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서울 재개발·재건축조합 문서, 조합원이 100% 감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개발…전부 공개로 편리성·투명성 개선

2017-12-18 10:20

조회수 : 4,0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앞으로 서울 재개발·재건축 조합은 문서 생산부터 관리와 보관까지 100% 전자화해 투명성을 높인다.
 
서울시는 약 19개월에 걸친 시스템 구축 작업을 마치고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이번달부터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모든 전자문서는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돼 조합원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보는 눈이 많아져 조합의 비리 요인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 시내 재건축·재개발 추진 단지 조합 임직원과 조합원이 이용 대상이다. 현재 서울 시내 정비사업 추진 단지는 총 419곳이다.
 
조합의 조합장·이사·감사 등 임원과 직원은 예산·회계·인사·행정 등 조합 운영을 위해 각종 문서를 전자 시스템으로 생산한다. 전자문서는 실시간으로 시스템 상에 공개돼 조합원은 정보공개 청구를 하지 않고도 조합 운영 전 과정을 들여다볼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서울시 공무원이 사용하는 전자결재시스템에 기반했으며, 회계·세무·법령 등 전문 지식이 없어도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개발됐다. 또 생산 문서가 재개발·재건축 정보 포털인 ‘서울시 클린업시스템’ 공개 항목과 겹칠 경우, 자동으로 클린업시스템에 연동돼 임직원의 업무 부담이 줄어든다.
 
조합 임직원은 시스템에 접속해 ▲예산(편성, 변경, 장부) ▲회계(결의서·전표 작성, 전자세금계산서, 회계장부, 제무제표) ▲인사(인사정보, 급여관리, 증명서관리) ▲행정(조합원 명부, 물품 관리대장, 정기총회 일정 등) 분야에 대한 문서 생산·접수·발송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예산 편성부터 확정까지 단계별 결재를 반드시 거치도록 해 조합원 동의 없이 예산이 쓰이는 일을 방지한다. 업무 추진비나 임직원 급여 등에 대한 지출 결의서는 계정 과목이 일치하지 않으면 기안이 불가하고 대장에 등록된 계약만 지출이 가능하도록 설정해 회계 관리가 정확해진다.
 
서울시는 내년 시범운영을 거친 뒤 관련 조례를 개정해 오는 2019년부터 전 조합·추진위를 대상으로 시스템 사용을 의무화할 방침이다. 시범운영 기간 중에는 조합·추진위, 정비사업 전문관리업체, 회계·세무법인 등 대상 교육을 진행하고 헬프데스크 콜센터도 가동한다.
 
그동안 조합은 예산 장부, 지출 결의서, 조합원 명부, 물품 대장 같은 문서들을 워드나 엑셀로 작성·관리하는 수기 방식을 사용했다. 자료가 누락되거나 오류가 나기도 하고 파일이나 문서 분실 우려도 있었다. 일부 조합의 경우 집행부가 조합 자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뒤 허위 기록하거나 조합원 동의 없이 예산을 집행하는 등 주먹구구식 방만 운영을 하기도 했다. 앞서 서울시는 클린업시스템을 개발해 총회 회의록, 용역업체 선정 결과 등 70개 항목을 공개하고는 있었지만 사후 공개 방식이라 과정의 투명성을 담보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홈페이지.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