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창업 꿈 키워주는 '청년창업꿈터', 신촌에서 개소

임대료 무료에 원스톱 창업 서비스

2017-11-13 11:15

조회수 : 3,4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창업하는 청년에게 관련 서비스와 주거 공간을 제공하는 '청년창업꿈터'가 서울 신촌에서 문을 열었다.
 
서울시는 서대문구 창천동에 있는 청년창업꿈터 1호를 개관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촌의 낡은 모텔을 사들여 리모델링한 이 건물은 지하 1층~지상 3층(연면적 348.6㎡) 규모로, 공동 공간과 개별 주거공간으로 이뤄졌다. 지하 1층에는 회의실, 창업카페, 공용공간, 지상 1층에는 커뮤니티 공간과 세탁실, 1~3층에는 OA(사무자동화)공간, 주거 및 업무공간, 옥상에는 공동주방과 휴게실이 있다.
 
개관 당일에는 5:1의 시민공모 경쟁률을 뚫은 청년창업기업 8개, 총 20명이 입주했다. 최대 2년 입주할 수 있고 보증금과 월세 등 임대료 없이 관리비(전기·수도·가스)만 실비로 내면 된다. 시에 따르면 신촌 지역 원룸 평균 임대료는 월 40만~60만원이다.
 
안검진 상품을 개발하는 메디웨일의 최태근 대표는 “근무 시간이 일반 기업처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가 아니라서 사무실을 구하기 힘들었다"며 사무실에서 잠 자고, 씻을수도 있어 기쁘고, 입주자들과 협업 프로젝트를 하면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창업한 지 3년 이내인 입주기업의 분야는 국내 유학생을 위한 교열서비스, 딥러닝을 이용한 자동 안검진 솔루션 개발, 게임형 스마트 인지재활 솔루션 개발,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실내공간 3D 스캔 등이다.
 
청년창업꿈터는 입주자들의 요구와 아이디어를 반영한 원스톱 창업서비스를 동시에 받을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앞서 개관 이전 8개 기업 모두에 사업자 등록이나 특허 등록 등 창업교육과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입주 후에는 전문가 창업 멘토링, 지역사회 연계 미니인턴십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또 제품개발 사업계획서 심사를 통해 창업지원금 300만원도 지원한다.
 
시는 청년창업꿈터 운영을 입주자가 주도하는 자율방식으로 하도록 하고, 입주 기업 각자의 전문성을 주고 받는 네트워킹 데이 같은 프로그램을 매달 열 예정이다.
 
이외에도 인근 대학교, 서울창업허브의 창업 서비스, 서울창업카페 등 주변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동록 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시가 최초로 선보이는 청년창업꿈터는 청년 창업을 지원하고 신촌 일대 지역의 활성화를 유도하는 새로운 유형의 도시재생+청년창업 결합모델”이라며 “업무공간 부족, 임대료 부담 등 열악한 환경에 처한 청년 창업가를 경제적으로 지원하고, 서로 다른 창업 분야의 청년들이 교류와 소통을 통해 성장하며, 지역에 안착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창업꿈터 조감도.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