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서울시 예산, 30조원 첫 돌파…복지·일자리가 키워드

국공립 어린이집 1000개 시대…일자리 예산 1조원 넘어서

2017-11-09 14:38

조회수 : 3,1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복지와 일자리에 초점을 맞춘 내년 서울시 예산이 사상 처음으로 30조원을 돌파했다.
 
시는 2018년 예산안을 31조 7429억원으로 편성해 9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보다 1조 9418억원(6.5%) 증가한 액수로 역대 최대 규모다.
 
내년도 예산안의 핵심 키워드는 복지와 일자리다. 시는 새 정부의 예산편성 기조와 발맞춘 소득주도성장을 위해 복지와 일자리 지원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가장 비중이 높은 복지 예산은 올해 8조 7735억원에 비해 12%(1조504억원) 증액된 9조 8239억원으로 복지예산 10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서울 시민 1인당으로는 100만원에 육박한다. 시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와 저소득층의 주거안정 지원을 보다 강화할 방침이다.
 
국공립어린이집을 250곳 더 지어 1000개 시대를 열기 위해 1380억원을 투입하고, 환자안심병원 확대 등 공공보건의료 강화에도 1121억원을 들인다. 월 10만원의 아동수당도 신설해 42만명에게 지급한다. 주거복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 매입 및 건설에는 8236억원을 배정했다.
 
서울형 복지전달 체계를 확대하고 인프라도 확충한다. 838억원을 투입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60개 늘어난 402곳으로 확대하고,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도 증원할 계획이다.
 
내년 일자리 예산은 1조 1766억원으로 이번에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올해 9762억원보다 20.5%인 2004억원 늘어난 수치로 특화 일자리 33만개 창출에 쓰인다.
 
일자리 창출 대상은 ▲뉴딜일자리 등 청년 일자리 6만개 ▲여성 6만6000개 ▲중장년 사회공헌 일자리 2만5000개 ▲어르신 일자리 7만6000개 ▲장애인 5900개 ▲저소득층 1만9000개 ▲일반 시민 7만5000개 등이다.
 
서울형 생활임금은 최저시급 7530원에 비해 1681원 높은 9211원으로, 올해보다 12.3% 인상된다. 2019년에는 1만원대에 이를 전망이다. 청년수당은 전년보다 2000명 늘어난 7000명으로 지급 대상을 확대한다.

2018년도 서울시 일자리 예산 세부 내역. 자료/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