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검찰,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 등 소환 조사

전날 압수수색 이어 김모 외곽팀장 등 일부관계자 소환

2017-08-24 18:51

조회수 : 1,1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검찰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수사 의뢰된 '민간인 댓글 부대' 외곽팀장 등 일부 관계자들을 이틀에 걸쳐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18대 대선을 앞두고 여론 조작 의혹을 받는 팀장들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번 소환 조사는 지난 21일 국정원으로부터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 30명에 대해 수사 의뢰를 받은 데 따른 조치다. 앞서 23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오전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김모 외곽팀장 자택 등 관련 사무실 30곳을 압수수색해 댓글 부대 활동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김씨를 포함한 외곽팀장 20여명의 자택과 함께 국정원 퇴직자 단체인 양지회와 늘푸른희망연대, 한국자유연합, 민생경제정책연구소 등 보수성향 시민단체들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국정원은 21일 과거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직 시절 민간인 3500여명으로 구성된 댓글 팀을 운영하며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에 대한 비방글을 올리는 등 여론을 조작하는 데 가담한 것으로 조사된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 30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절인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이 꾸려졌고 18대 대선 직전인 2012년 4월에는 30개까지 확대 운영됐다고 발표했었다.
 
TF는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를 비롯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지한 보수성향 단체의 핵심 회원들이 민간인 외곽팀 주축이었던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검찰 수사 화살이 이 전 대통령에게 향할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