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재영

leealive@etomato.com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박근혜정부 고위관료 대거 30대그룹 사외이사로 이동

2017-08-09 17:07

조회수 : 9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30대그룹이 박근혜정부 말기에 관료출신 사외이사를 대거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올 3월 말 기준 관료출신 비중이 43%를 차지해 4년새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청와대, 검찰 등 권력기관 출신 인사들을 집중 영입해 정·관계 유착에 대한 의심을 낳는다.
 
CEO스코어는 9일 30대그룹 계열사 273곳 중 사외이사를 선임한 199개사의 사외이사 현황을 조사한 결과, 3월 말 현재 사외이사 657명 중 관료 출신이 284명(43.2%)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3년 41.1%에서 2014년 40.5%, 2015년 39.2%까지 줄었던 비중이 지난해 40.6%로 반등했다가 다시 1년 새 큰 폭(2.7%포인트)으로 상승했다.
 
관료 출신 중에서 법원·검찰(24.6%, 70명)과 청와대(24.3%, 69명) 출신이 절반 가까이 차지해 권력기관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국세청·관세청(15.5%, 44명), 기획재정부(8.1%, 23명), 공정거래위원회·금융감독원(각 6.3%, 각 18명) 출신이 뒤를 이었다.
 
그룹별 관료 출신 비중은 두산이 76.0%(19명)로 가장 높았다. OCI(75.0%, 6명), 대우건설(75.0%, 3명)도 10명 중 7명 이상이 관료 출신이었다. 롯데(62.3%, 33명), CJ(61.5%, 16명), 영풍(60.0%, 9명)도 60%를 넘었다. 현대백화점(57.9%, 11명), 대림(54.5%, 6명), 신세계(54.2%, 13명), 현대중공업(53.3%, 8명), 효성(52.9%, 9명), 현대차(50.0%, 30명), GS(50.0%, 9명), 에쓰오일(50.0%, 3명)도 절반을 관료 출신으로 채웠다. 반면 한국투자금융은 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1명도 두지 않았다. 포스코(5.9%, 1명), KT&G(11.1%, 1명), KT(17.1%, 6명), LG(17.5%, 7명)도 관료 출신 비중이 낮았다.
 
두산은 4년 새 증가폭(59.3%포인트)도 가장 컸다. 이어 CJ(47.3%포인트), 대우건설(41.7%포인트), OCI(38.2%포인트), 현대차(37.5%포인트), GS(30.0%포인트), 현대백화점(15.6%포인트) 순으로 급증했다. 포스코는 50.4%포인트 급감해 대조를 보였다. SK(39.4%포인트), 현대중공업(34.9%포인트), LS(32.5%포인트), KT(25.3%포인트)도 큰 폭으로 줄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