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진아

toyouja@etomato.com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30대그룹 10명중 1명 '비정규직'

파견·용역 등 소속외 근로자 56만여명…건설 분야에 집중

2017-08-02 15:06

조회수 : 1,4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정부가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등 일자리 정책을 최우선 기조로 내세운 가운데, 국내 30대그룹 근로자 10명 중 1명이 기간제 근로자(비정규직)인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그룹 계열사 중 고용노동부 워크넷에 신고 의무가 있는 상시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 360곳의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3월말 기준 기간제 근로자는 11만9577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소속 근로자 124만2496명의 9.6%에 해당한다.
 
기간제 근로자는 건설 분야에 집중됐다. 대림이 5815명(46.7%)으로 가장 많았고, 대우건설 2740명(39.4%), 부영 655명(31.6%) 순으로 높았다. NH농협 1만543명(28.7%), GS 8377명(28.6%), 한국투자금융 578명(23.8%) 등도 20%를 넘었다. 반면 대우조선해양은 164명(1.3%)에 불과했다. 영풍 88명(2.4%), KT&G 190명(3.0%), LG 5570명(3.9%) 등도 5% 미만으로 기간제 근로자 비중이 낮았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전년도와 비교하면 30대그룹 기간제 근로자 숫자는 4.2%(5273명) 줄었다"며 "같은 기간 정규직이 0.4%(4665명)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훨씬 더 많은 수의 기간제 근로자가 줄어든 셈"이라고 말했다.
 
30대그룹에서 파견이나 용역 형태로 일하는 소속외 근로자(간접고용)도 전체 소속 근로자의 절반에 달했다. 3월말 현재 소속외 근로자는 총 56만1241명으로, 소속 근로자 124만여명 대비 45%에 육박했다.
 
소속외 근로자 비중 역시 건설 분야에서 높게 나타났다. 부영은 소속외 근로자가 8098명(391.2%)으로 소속 근로자(2070명)의 4배 가까이 됐고, 대우건설은 1만4811명(212.7%)으로 2배가 넘었다. 대우조선해양(2만7037명, 211.8%), 대림(1만9926명, 159.9%)도 소속 근로자 수를 상회했다. 반면 미래에셋은 소속외 근로자 비중이 538명(8.4%)으로 30대그룹 중 가장 낮았고, KT(7638명, 14.0%)와 한국투자금융(352명, 14.5%), LG(2만1638명, 15.2%) 등도 20% 미만이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