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상윤

(뉴스카페)포스코, 저출산 문제 해결 위한 라운드테이블 토론회 개최

2017-06-23 12:44

조회수 : 1,8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포스코가 국내외 정부인사와 글로벌 기업 인사담당자를 초청해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라운드테이블 토론회 개최.
 
포스코는 22일 포스코센터에서 저출산 문제 해결책을 찾기 위한 라운드테이블 토론회를 열어. 이 토론회에는 함인희 이화여대 교수, 조민경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과장, 마리아(Maria) 주한 덴마크대사관 혁신센터장, 루이즈(Louise) 이케아 코리아 HR 매니저 등 국내외 정부 관계자와  글로벌기업 HR 담당자 등이 참석.
 
참석자들은 이날 토론회에서 저출산 문제를 사회학적으로 조명한 후 관련 정책과 주요 사례를 공유.
▲포스코가 22일 국내외 정부인사와 글로벌 기업 인사담당자를 초청해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라운드테이블 토론회를 열었다. 이케아 코리아의 루이즈 HR 매니저가 회사의 인사제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함인희 이화여대 교수는 기조발제를 통해 저출산 현상의 이면에 내포된 사회적 의미를 분석. 함 교수는 “저출산을 경험하는 국가들은 한국, 일본 등 아시아권에 포진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유교 자본주의적 성격을 띠는 곳으로 △가족공리주의 △학벌주의 △모성에 대한 책임과 의무 등의 특징이 불임사회 도래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
 
 
 
조민경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과장은 “출산장려금을 지급하는 등의 단편적인 정책보다 아이를 낳아 키우고 싶은 사회, 아이가 살고 싶은 사회를 만드는 것이 우선이다. 이를 위해 양성평등에 기초한 가족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
 
 
 
주한 덴마크대사관 혁신센터의 마리아 센터장은 “덴마크는 출산률이 감소되기 시작한 시점부터 사회 전반에 양성평등 분위기를 조성해왔다. 복지와 교육, 노동정책 등이 일, 가정, 개인의 삶의 조화 속에서 시행되고 있다”고 언급.
 
 
 
이케아코리아의 루이즈 HR 매니저는 “이케아는 직원의 상황에 맞는 유연한 근무시간 제도를 운영함으로써 일과 가정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케아의 모든 직원은 정규직이며, 주 40시간 일하는 직원, 20시간 일하는 직원 등 업무 시간에 따른 구분만 있다”고 이야기.
 
 
 
향후 포스코는 출산장려제도를 적극 시행함으로써 직원들이 일과 가정생활의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잠재적인 인력손실을 방지해 인적경쟁력을 지속 향상시키는 데 박차를 가할 계획.
 
  • 신상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