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현준

pama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통유통협 "기본료 폐지시, 골목 유통점 줄 폐점"

"판매 장려금·공시 지원금·멤버십 줄어 소비자·유통점 모두 피해"

2017-06-15 17:16

조회수 : 1,3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휴대폰 판매 업계가 정부의 기본료 폐지 방침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판매점과 대리점이 회원사로 있는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이하 협회)는 15일 "기본료 1만1000원을 폐지할 경우 이동통신사들이 유통망 판매 장려금을 축소해 골목 유통망이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가계 통신비 절감 공약으로 기본료 1만1000원 폐지와 분리공시제 도입, 지원금 상한제 조기 폐지 등을 내세웠다. 정부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최근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으며 통신비 인하 공약 실천 의지를 보이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기본료가 폐지될 경우 판매 장려금이 줄어 전국 2만5000여개의 휴대폰 매장이 줄줄이 폐점해 그 중 절반이 문을 닫을 것"이라며 "매장 당 사장 포함 평균 3명을 고용한 점을 감안하면 약 4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신요금에는 단말기 구입비도 포함이 됐는데 단말기 가격의 거품도 해소하는 방안을 적극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용산구의 한 휴대폰 판매점. 사진/뉴시스
 
 
협회는 소비자 피해도 우려했다. 이통사들이 기본료가 없어지면 공시 지원금과 멤버십 혜택 등을 줄여 가계 통신비 전체 금액은 오히려 늘어날 것이란 주장이다.
 
협회 관계자는 "임기 내 반드시 가계통신비 절감이 필요하다면 단계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 시장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이통사·제조사·유통망 등 이해관계자들이 모여 가계통신비 절감 대책 대토론회를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박현준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