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상윤

(뉴스카페)페로니켈 생산사 SNNC, 창사 이래 월 최대 니켈 생산량 달성

2017-06-06 08:53

조회수 : 1,1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포스코의 니켈 생산 법인 SNNC. 최근 한 달 역대 최대 생산량 4369t 생산. 2008년 8월 전기로 첫 가동 이후 8년 9개월 만의 기록.
 
월 니켈 생산량 1371톤으로 시작한 SNNC가 양적 성장은 물론 질적 성장을 할 수 있었던 데에는 SNNC 직원들의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조업설비관리가 뒷받침.
 
 페로니켈 용선 출선 모습. 사진/포스코
 
김홍수 사장은 "월 니켈 생산량 2374톤을 달성하는 데 4년, 3937톤을 달성하는 데는 3년 2개월, 그리고 4369톤을 달성하는 데 1년 7개월이 걸렸다. 이는 SNNC인 모두가 단합된 마음으로 기술개발과 설비개선에 힘쓴 결과이다. 특히 초기 대비 조업 조건이 다소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룬 실적이어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강조.
 
SNNC는 '모든 경쟁력은 현장에서 비롯된다'는 생각으로 모든 낭비요인을 적극 발굴하고, 공장 단위 낭비제로와 설비개선 활동을 정례화하는 등 현장의 사소한 낭비를 없애는 데 주력. 또한 개선과제와 IP PJT 활성화로 생산뿐 아니라 기술 분야에서도 앞선 기술력 확보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
 
또한 설비강건화를 위해 지난해 8월부터는 생산량과 안전역량은 2단계 올리고 설비 장애율과 에너지 원단위는 2단계 내리는 '2 Step Up&Down' 활동을 시작. 
 
올해 1월부터는 Clean&Safe SNNC 만들기의 일환으로 ▲SNNC形 5S 마이머신 활동 설비 제모습 찾기 및 일상점검 체계화 Fatal Top 5 활동강화와 수작업 개소 밀착관리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 그 결과 조업·설비장애율은 계획 대비 약 80% 이상 감소했으며, 5월에는 설비 장애 발생 최저수준을 기록.
 
SNNC는 앞으로 '100년 기업, Global Top 니켈 제련사'로의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안전·환경을 기반으로 저원가 조업기술개발과 설비강건화 활동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계획.
 
이와 더불어 SMSP·NMC와 협력해 니켈광석의 안정적 공급과 품위향상을 도모하고 생산성을 제고해 SNNC뿐만 아니라 포스코그룹 전체의 경쟁력 향상에도 일조해 나갈 계획.
  • 신상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