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이번주 '돈 봉투 만찬' 사건 감찰결과 윤곽

합동감찰반, 이르면 오는 7일 감찰위원회 개최

2017-06-05 09:57

조회수 : 1,8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법무부와 검찰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에 대한 감찰을 종료하고, 이번 주 감찰위원회를 연 뒤 결과를 발표한다. 법무부·대검찰청 합동감찰반은 감찰 조사를 마치고, 관련 규정에 따라 이번 사건을 법무부 감찰위원회에 상정해 심의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외부위원 9인, 내부위원 1인으로 구성된 감찰위원회는 이르면 오는 7일 개최될 예정이며, 합동감찰반은 감찰위원회 심의를 마친 후 감찰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장인종 법무부 감찰관을 총괄팀장으로 하는 총 22명 규모의 감찰반은 지난달 18일 감찰에 착수해 만찬 참석자 10명 등 총 20명에 대한 대면조사와 현장조사 등을 진행했다.
 
앞서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현 부산고검 차장검사) 등 국정농단 수사팀 관계자 7명은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현 대구고검 차장검사) 등 법무부 검찰국 간부 3명과 함께 지난 4월2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B식당에서 저녁 모임을 했다. 하지만 당시 안 전 국장이 수사팀장들에게 70만~100만원씩의 격려금을, 이 전 지검장이 법무부 간부 2명에게 100만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한 것이 드러났다.
 
다음날 이 격려금은 반환됐지만, 부적절한 처사란 비판을 받았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이 사건에 대한 감찰을 진행하도록 법무부와 검찰청에 지시했다. 합동감찰반은 감찰 직후 만찬 참석자에 대한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다는 것 외에 감찰 현황을 공개하지 않는 등 늑장 감찰이란 지적을 받았고, B식당에서 현장조사 후 식사까지 한 것으로도 드러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법무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