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구태우

인천공항 비정규직 고용불안에 청사 보안까지 해결한 '정규직 전환'

2017-05-12 15:34

조회수 : 2,1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공항 공사 비정규직 노동자 1만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통큰' 결정을 했는데요. 문 대통령의 일자리 공약 1호는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문제 해결이었습니다. 다른 공공부문까지 확산될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인천공항에서 수하물을 찾고 있는 이용객들. 사진/뉴시스


공사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국내에 입국하는 내국인과 외국인을 가장 처음 맡는 중요한 업무를 했지만 고용불안으로 어려움을 겪었는데요. 공사의 협력업체를 재계약할 때마다 고용불안에 시달렸습니다. 협력업체가 바뀔 경우 고용승계가 되지 않는 일도 잦았습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고용불안으로 스트레스를 받은 것과 달리 공사는 이들을 비정규직으로 유지하며 용역비를 줄였는데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는 위탁용역비를 2013년 284억원, 2014년 375억원, 2015년 271억원 감축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근무하는 인력 10명 중 8명은 비정규직일 정도로 비정규직 사용비중이 높았습니다. 세계 공항서비스 평가에서 11년 동안 1위를 받았던 인천공항, 최고의 서비스 이면에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애환이 있었던 셈입니다. 협력업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업무 하중이 높아지면서 인천공항의 보안에 구멍이 뚤리는 일도 있었습니다. 지난 2월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이 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인천공항의 보안검색 실패·미적발 건수는 24건에 달했습니다. 


 


안전 업무를 공사가 아닌 협력업체를 외주화한 게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게 노동계의 중론인데요. 결국 새 정부에서 공사의 적폐가 해결됐고, 앞으로 인천공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고용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노총은 문 대통령의 이번 결정에 환영입장을 나타냈는데요. "오늘 대통령의 행보는 매우 상징적이고 의미가 있고 새 정부가 들어선 것을 실감케 하는 소식"이라며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곳곳의) 인천공항 문제를 해결하고 무너진 노정간 신뢰를 위해 노정 교섭을 제안한다"고 같은날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 

  • 구태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