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우찬

iamrainshine@etomato.com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최순실 "선의 베푼 삼성에 죄스러워"

최순실 측 "뇌물혐의 부인...박근혜, 이재용 불러 확인하자"

2017-04-04 15:07

조회수 : 1,0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 전 대통령 구속은 내탓"
 
"선의 베푼 삼성에 죄스러워"
 
"특검, 뇌물죄 프레임으로 강압 수사"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743747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