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서울, 사회적기업 4000개 육성…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근로자 41% 취약계층, 재정 투입 대비 13배 효과

2017-03-09 16:48

조회수 : 2,8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시가 여성,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는 사회적경제 기업을 올해 총 4000개까지 확대 육성해 2000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 시는 사회적경제 육성을 위해 시는 올해 총 579억원을 투입하는 2017년 사회적경제 기업 5대 중점 지원계획을 9일 발표했다.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에서 나타나는 불평등과 빈부격차, 환경파괴 등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등장한 개념으로, 이윤의 극대화가 아닌 이들 사회문제 해결에 우선순위를 둔 기업을 ‘사회적경제 기업’이라 한다.
 
시의 지원을 거름삼아 2011년 718개였던 사회적경제 기업 수가 2016년에는 3501개로 5배나 증가했다. 이들 기업의 매출액도 2012년 6870억원에서 2015년 1조4600억원으로 2배 이상 늘었다. 고용인원 역시 2012년 9300명에서 2015년 1만7400명으로 2배 늘어난 가운데 근로자 중 41%를 취약계층으로 고용하고 있다. 이에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창출하는 일자리와 사회서비스를 현금화하면 재정투입 대비 약 1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기업 특성 및 이행단계별 맞춤형 지원으로 사회적기업의 성장역량을 키워 500개 사회적경제 기업을 추가 육성해 신규 일자리 2천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공모를 거쳐 인건비, 사업개발비, 사회보험료 등 보조금을 지원해 사업 초기 경제적 부담을 덜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컨설팅, 전문교육 등도 지원한다.
 
또 기존 3500여개 기업 가운데 재무건전성, 사회공헌 등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40개 기업을 우수기업으로 선정해 3년간 맞춤형 지원한다. 지난해 25개 기업에서 올해 25개 기업을 늘려 ▲현장방문 컨설팅 ▲경영진단 ▲투자유치 교육 ▲우수기업 공동 홍보 지원 ▲국내 유명 전시회 참가지원 ▲민·관 공동영업단 운영 등을 돕는다. 주거, 환경, 보육 등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제시하는 사회적기업은 혁신형 사업모델로 선정해 총 9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특히, 시는 지역별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운영 중인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를 15곳에서 올해 20곳으로 늘려 인프라를 확충한다. 자치구가 유휴공간을 제공하면 서울시가 리모델링비를 지원하는 사회적경제 활성화공간도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사무실과 교육장소 제공을 위해 11곳에서 13곳으로 늘린다. 지역사회와 사회적경제의 결합형태인 사회적경제 특구는 6개 자치구에서 강동구(가죽패션산업), 은평구(도시재생지역 관리) 등 4개 자치구가 새롭게 사업을 시작한다.
 
아울러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판로와 시장 확대에도 나서 서울시, 자치구, 투자출연기관이 사회적경제 기업의 물품이나 서비스를 의무적으로 구매하는 공공구매액 총 규모를 1000억원(2016년 856억원)으로 확대한다. 2012년부터 사회적가치 투자 활성화를 위해 운영 중인 사회투자기금은 올해 운영방식을 직영으로 개편하고 민간기금(100억원)을 추가 조성해 총 기금 규모를 800억원까지 확대한다. 일반시민들이 참여해서 자금을 모으는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도 새롭게 도입해서 사회적경제 기업 투자에 관심 있는 일반시민과 새로운 자금 조달 방안을 모색 중인 사회적 기업을 연결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서울 성수동 유니베라 사옥 야외무대에서 서울시와 성수사회적경제패션클러스터추진위가 함께 진행한 ‘성수 소셜패션쇼’ 모습.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