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입학식 코 앞인데 취학아동 ‘98’명 행방 묘연

경기 57명 가장 많아·서울 26명, 인천 9명, 대구, 광주 등 각 1명

2017-02-22 16:42

조회수 : 2,9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기자] 전국에 초등학교 입학식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전히 일부 아동에 대한 소재가 파악되지 않으면서 ‘제2의 원영이 사건’이 발생하진 않을지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22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현재까지 소재가 불분명한 아동은 98명으로 집계됐다. 당초 예비소집 참여 아동은 전체 대상자 48만2553명 중 44만8622명(92.97%)이 참여했다. 이후 집중 점검 기간 아동 3만3833명에 대한 소재가 추가로 확인돼 현재까지 48만2455명(99.98%)에 대한 소재가 확인됐다.
 
지역별로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아동 현황은 경기가 5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26명, 인천 9명, 대구와 광주, 대전, 충북, 전남, 경북 각 1명씩이다.
 
현재 교육부는 이들 아동이 복수국적자와 주소이전 등으로 인한 소재 확인되지 않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아동을 집계하는 것보다 경찰청과 일선 학교의 현장을 움직여 나머지 아동들을 빨리 찾는 게 시급하다”며 “교육부에서 직접 경찰청에 협조를 요청해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끝까지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다음달 초등학교 입학식 이후 개정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서 정한 미취학 아동 관리 절차에 따라 추가적인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개정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르면 취학 대상임에도 학교에 오지 않은 학생에 대해서는 입학 후 1~2일은 학교와 각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미취학 아동에 대한 유선 연락을 취해야 한다. 3일이 지나면 가정방문을 하고, 보호자·학생 면담을 진행해야 한다. 10일 이후에는 각 시·도교육청에 전담기구에서 매달 1회 이상 출석을 독려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해야 한다.
 
지난해 평택에서 발생한 ‘원영이 사건’은 당시 7살이던 원영군이 신입생 예비소집에 불참한 지 한 달 뒤 친아버지와 의붓어머니 학대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언론을 통해 해당 사건이 알려지면서 전 국민적 공분을 샀다.
 
'원영이 사건' 이후 교육 당국은 올해 처음으로 개학 전부터 취학 아동 실태 확인에 나섰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지난해 각 시·도교육청에 예비소집 미참석 아동에 대한 조치방안 마련을 요구했고, 지난달 23일부터 경찰청 등 관련 기관과 합동으로 예비소집 미참여 아동에 대한 집중점검을 했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관계부처와 지역사회가 유기적으로 협력해 단 한 명의 아이도 놓치지 않고 빈틈없이 보호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신입생 예비소집일인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이태원 초등학교에서 예비 초등학생들이 교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