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진아

toyouja@etomato.com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대기업 신용평가, 국내외 괴리 심각…평균격차가 무려 4.8등급

롯데쇼핑, 등급 격차 8등급…공기업은 대부분 3등급 미만

2017-02-22 14:31

조회수 : 8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국내 대기업에 부여하는 국내외 신용평가사들의 평가등급 간 괴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신용평가사들은 대기업 신용도를 평가할 때 국제 신평사들보다 평균 4.8등급이나 더 높게 부여했다.
 
22일 CEO스코어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국내외에서 신용등급을 받은 51개 대기업을 조사한 결과, NICE신용평가·한국신용평가·한국기업평가 등 국내 3대 신평사로부터 받은 신용등급은 평균 1.6등급(AA+)이었다. 반면 무디스(Moody's),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피치(Fitch) 등 국제 3대 신평사의 신용등급은 평균 6.4등급(A)이었다. 국내 신평사의 평균치와 비교할 때 4.8등급의 차이가 났다. 신용평가등급은 주로 1등급(AAA)부터 부도상태인 22등급(D)으로 나뉜다. 등급이 높으면 회사채 발행금리가 낮지만, 등급이 낮으면 발행금리가 높아져 자금조달에 부담이 된다.
 
국내 신평사들은 51개 대기업 중 44개사(86.3%)에 1∼2등급(AAA∼AA+)을 줬다. 반면 국제 신평사들은 공공기관 12곳(23.5%)에 3∼4등급(AA∼AA-)을 부여한 게 최고로, 나머지 기업들에는 모두 4등급(AA-) 이하로 평가했다. 국내외 신평사 간 등급 차이는 롯데쇼핑이 8등급으로 가장 컸다. 롯데쇼핑은 국내 3대 신평사로부터 모두 2등급(AA+)을 받았지만, 해외에서는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모두 10등급(BBB-)을 받아 투자부적격 등급을 가까스로 면했다.
 
이어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S-Oil, 이마트, SK E&S, NH투자증권, 삼성증권, 현대카드 등 9곳이 7등급 차이를 보였다. 이들 기업들 대부분은 국내에서 2등급(AA+)을 받은 반면, 해외에서는 9등급(BBB)으로 평가됐다. SK하이닉스의 경우 국내 3대 신평사로부터 모두 4등급(AA-)을 받았지만, 무디스와 S&P로부터는 투기등급인 11등급(BB+)을 부여받았다. 
 
한편,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는 지난해 국제 3대 신평사로부터 모두 5등급(A+)을 받았지만, 국내 신평사로부터는 신용평가를 받지 않았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