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금융당국, 코넥스 기술특례상장요건 개선

'패스트 트랙' 제도 정비…투자자들에 정보제공 확대

2017-02-14 14:33

조회수 : 2,0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기자] 금융당국이 코넥스 시장의 기술특례상장요건을 개선하고 코넥스 기업의 코스닥 이전상장 요건을 합리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사진)은 14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코넥스 시장 현장방문 간담회’에 참석해 제도개선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개선방향을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정 부위원장은 ‘크라우드펀딩→코넥스→코스닥’으로 연결되는 자본시장의 성장사다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정책 방안을 밝혔다.
 
그는 “성장잠재력을 갖춘 초기 기술기업들의 코넥스 시장 진입을 원활히 하기 위해 기술특례상장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면서 “더 많은 코넥스 기업이 코스닥 시장으로 원활하게 이전할 수 있도록 신속이전상장(Fast Track) 제도도 정비하겠다”고 발언했다.
 
이어 “크라우드펀딩 특례상장 기업이 코넥스 시장에 조속히 안착할 수 있도록 공시 및 투자설명회(IR) 서비스 지원방안을 적극 모색할 것”이라면서 “코넥스 상장기업 분석보고서 발간을 지원하는 등 투자자들에 대한 정보제공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위원장은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간 융합으로부터 파생된 4차 산업혁명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도전과 혁신의 DNA로 무장한 중소·벤처기업의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는 것이 국가경제적으로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자본시장연구원, 한국성장금융, 코넥스협회, 벤처캐피탈협회 등 유관기관과 코넥스 상장(희망)기업, 코스닥 이전 기업, 중기특화증권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코넥스 시장이 창업 초기 중소·벤처기업 인큐베이팅 시장으로 성공적인 안착을 했다고 평가하면서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유망기업의 지속적인 발굴 및 진입, 코스닥 이전상장 기회 확대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코넥스 시장은 지난 2013년 7월 창업 초기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회수시장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개설됐다. 금융위에 따르면 개장 당시 21개에 불과했던 상장기업 수는 현재 142개로 7배 증가했고, 시가총액은 5000억원 수준에서 4조원대로 8배 이상 늘어났다. 이달 3일 기준으로 총 69개사가 코넥스 시장에서 3200억원 이상의 자금조달에 성공했으며,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상장에 성공한 기업도 25개사에 달한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