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방사선 종사자 개인피폭량, 4년 새 30% 감소

질병관리본부, 일본·독일·영국 등 선진국보단 높은 수준

2017-02-09 12:00

조회수 : 3,0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김지영기자]지난해 의료기관 방사선 관계 종사자의 개인피폭량이 2011년 대비 30.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5년도 의료기관 방사선 관계 종사자의 개인피폭선량 연보를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보에는 직종별, 연령별, 성별, 지역별, 피폭선량 구간별(15개 구간)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가 실렸다.
 
연보에 따르면 2015년 전국의 방사선 관계 종사자 수는 76493명으로 2011년 대비 26.6% 증가했다.
 
반면 연간 평균 방사선 피폭량은 0.39mSv(밀리시버트)30.4% 감소했다. mSv는 인체에 대한 생물학적 효과를 반영하는 방사선량의 측정단위다.
 
다만 일본(0.36mSv, 2015), 독일(0.07mSv, 2014), 영국(0.066mSv, 2010) 등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방사선 관계 종사자에 대한 안전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해 3월 기준 X-선 장치를 설치하고 있는 의료기관 수는 34942개소로 2011년 대비 19.6%, 같은 기간 의료기관에 설치된 X-선 장치는 82357대로 17.0% 각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CT(전산화단층촬영장치)2300대로 7.1% 늘었다.
 
2015년도 의료기관 방사선 관계 종사자의 개인피폭선량 연보의 자세한 내용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2015년도 의료기관 방사선 관계 종사자의 개인피폭선량 연보’를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세종=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