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3·1운동 100주년’ 맞춰 임시정부 기념관 만든다

서울시 독립유공자 예우 강화 등 100주년 계획 발표

2017-02-08 17:17

조회수 : 2,4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시가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인 2019년에 맞춰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한다.
 
박원순 시장은 3·1운동의 도화선이 됐던 2·8 독립선언 기념일인 8일 구(舊) 서대문 형무소에서 이종찬 우당기념관장, 조광 서울시 시사편찬위원회 위원장 등과 함께 ‘3.1운동 100주년 맞이 서울시 기념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시는 국가보훈처와 협력해 현 서대문구의회 자리에 지하1층~지상4층(총면적 5000~6000㎡) 규모로 리모델링이나 신축 방식으로 국내 최초·유일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을 추진한다.
 
지난해 7월부터 시와 국가보훈처가 협의 중으로 시는 부지를 제공하고 국가보훈처에서 타당성용역 및 실시설계에 들어간다.
 
시는 대한민국의 역사적 정통성을 제고하는 시설인 만큼 국립시설로 건립·운영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서대문구의회 청사 이전비 220억원을 전액 지원해 기반 조성에 주력한다.
 
기념관을 중심으로 안국역 항일 독립운동 테마역사, 독립운동가 추모 전시관 만인보의 방, 딜쿠샤 복원 등 일대 명소를 연결해 ’독립운동 유적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지하철 안국역은 프랑스 파리의 ’기 모케(Guy Moquet)‘ 테마역처럼 독립운동 테마역사로 조성한다.
 
안국역은 한용운·여운형 선생 등 독립운동가의 집터가 가까우며, 이르면 오는 8월부터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도서관에 만들어지는 만인보의 방은 고은 시인의 실재 서재를 그대로 옮겨 곽낙원, 이육사, 장준하 등 독립운동가들의 업적과 관련 작품을 전시한다.
 
종로에서 북촌으로 이어지는 삼일대로는 10억원을 투입해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안내표지판, 지도, 오디오가이드 등으로 3·1운동 대표가로로 만든다.
 
일제 통감부 터, 노기 마레스케 신사 터, 경서신사 터, 조선신궁 터 등 일제 침탈의 역사가 남아있는 남산 예장자락 일대에는 남산국치의 길을 설치해 역사의 아픔을 남길 예정이다.
 
특히, 시는 독립운동을 한 자손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생활할 수 있도록 독립운동 유공자 후손과 국가유공자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올 하반기부터 서울시립대 등록금 면제 대상을 기존 독립유공자 후손 2대손에서 5대손으로 확대한다.
 
매년 74억원을 추가 투입해 생활고를 겪고 있는 국가유공자 5200명에게 정부 지원과는 별도로 생활보조수당 월 10만원을 올 하반기부터 신설한다.
 
연 1회 위문금 외에 별도 지원이 없었던 4·19혁명 유공자와 정부 지원에서 제외됐던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에게도 보훈예우수당을 월 5만원씩 지급한다.
 
또 후손이 없어 방치되거나 현충시설로 지정되지 않아 국가보훈처의 관리를 받지 못하고 있는 독립유공자 묘지와 가옥을 조사해 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한다.
 
박원순 시장은 “3·1운동의 물줄기는 민주주의, 세계평화, 협치라는 근현대사의 중요한 가치로 퍼져나갔다”며 “시민들이 3·1운동의 정신을 기억하고 일상의 삶에서 그 정신을 되살려내 새로운 대한민국의 주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메모리얼 홀에서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100주년’ 맞이 서울시 기념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