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중구,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 증원

늦은 밤 귀가 동행 스카우트 7명에서 15명으로

2017-02-07 16:55

조회수 : 1,8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 중구가 늦은 밤 여성들의 귀가를 안전하게 돕는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를 7명에서 15명으로 늘린다고 7일 밝혔다.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 사업은 밤늦게 돌아오는 여성이나 청소년을 지하철역이나 버스정류장 주변에서부터 집까지 동행하면서 무사히 귀가하도록 돕고 틈틈이 어두운 골목길 등 취약지역을 순찰해 안전한 귀가환경을 조성한다.
 
작년 중구는 귀가 지원 5000여건과 순찰 4500여건을 수행해 서울시 자치구 평가에서 최상위 등급을 받았다.
 
구도심 특성상 골목길이 많은 중구에서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는 큰 효과를 발휘했고 입소문을 타면서 이용자도 증가했다.
 
이에 사업 활성화와 여성 안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으면서 올해 서울시의 지원이 확대됐고 더 많은 스카우트를 중구에 배치할 수 있게 됐다.
 
중구는 귀가 지원 요청이 증가하고 있는 충정로역을 신규거점으로 운영하고 기존 거점인 신당역, 약수역, 동대입구역, 청구역 주변에는 스카우트를 증원할 계획이다.
 
안심귀가 서비스는‘서울시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 앱’을 통해 신청하거나 중구청 상황실(02-3396-4001) 또는 120 다산콜센터로 전화 신청하면 이용 가능하다. 다만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밤 10시에서 새벽 1시까지 지하철역 도착 30분 전에 신청해야 한다.
 
한편, 중구는 신규 스카우트를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면 오는 10일까지 중구청 여성가족과에 사업참여 신청을 하면 된다. 이후 서류심사와 개인별 심층 면접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신규 스카우트는 3월부터 활동한다.
 
최창식 구청장은 “여성 대상 범죄가 끊이질 않는 상황에서 스카우트 증원으로 늦은 밤 더 많은 여성들이 맘 편히 귀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 발대식 모습.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