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석진

금감원, 2금융권에 DSR도입 검토…"추가대출 어려워져"

올해 DSR표준모형 개발…내년 자체 대출심사 모형 구축

2017-02-07 13:28

조회수 : 1,4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대출을 받을 때 차주의 모든 대출에 대한 원리금 상환 부담을 계산하는 총부채원리금상환(DSR)을 제2금융권에 적용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금융감독원은 '2017년 업무계획'을 통해 DSR을 은행권에 이어 2금융권에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DSR은 현재 상환부담을 평가하는 지표로 활용 중인 총부채상환비율(DTI)보다 정교한 지표다. 
 
주택담보대출뿐 아니라 신용대출과 카드론, 자동차 할부금, 임대보증금, 신용카드 미결제액 등 차주의 모든 금융권 대출 원리금 상환 규모를 계산해 DTI보다 깐깐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DSR이 도입되면 주택담보대출 외 다른 대출이 많은 차주는 추가 대출을 받기 어려워질 수 있다.  
 
앞서 금융당국은 DSR를 2019년부터 차주의 대출 심사에 적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는 DSR 활용을 위한 표준모형을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금융회사는 내년부터 자체 대출심사 모형을 구축하게 된다.  
 
아울러 금감원은 가계부채의 취약부문으로 꼽히는 자영업자 대출에 대한 리스크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자영업자 대출을 업종·유형별로 구분해 상세 분석하고, 은행·비은행권을 포괄하는 리스크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건전한 여신취급 관행을 확립하기 위해 DSR을 여신관리 지표로 활용하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제2금융권 도입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윤석진 기자 ddagu@etomato.com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