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황창규 KT 회장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

미디어·스마트에너지 등 5대 플랫폼 선정

2017-02-05 10:12

조회수 : 2,7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지하기자] 황창규 KT(030200) 회장이 플랫폼 사업자로의 도약을 차기 과제로 제시했다. 
 
황 회장은 지난 3일 경기 성남 KT 분당사옥에서 열린 '2017 신년 전략워크숍'에서 "미디어, 스마트에너지, 기업·공공가치, 금융거래, 재난·안전 분야를 KT의 5대 플랫폼으로 선정해 미래 핵심사업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통적인 의미의 통신 사업자에서 지능형 네트워크 기반의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해야 한다"며 "현재 통신 분야의 매출 비중이 대부분인 KT를 2020년에는 플랫폼, 글로벌 등 비통신 분야 비중이 20~30%에 달하는 플랫폼 사업자로 변신시키겠다"고 다짐했다.
 
황 회장은 또 기존 사업에서 성장 한계를 돌파하고 KT만의 고유한 기업문화를 더욱 단단히 다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성장한계 돌파를 위해서는 새로운 시각, 새로운 방식, 차원이 다른 목표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소통, 협업, 임파워먼트(권한부여)를 바탕으로 한 현재의 기업문화가 완전히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리더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KT의 기업문화를 외부에서도 인정하는 표본으로 만들고 싶다는 소망도 밝혔다. 아울러 글로벌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황 회장은 "지난 3년간 도전과 도약을 위한 기반을 충분히 마련했다"며 "위대한 미래를 위해 즐거운 도전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 회장은 지난달 26일 CEO추천위원의 결정으로 사실상 연임을 확정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3일 경기도 성남시 KT 분당사옥에서 열린 '2017년 신년 전략워크숍'에서 주요 임직원들에게 앞으로 3년간 미디어, 스마트에너지, 기업·공공가치 향상, 금융거래, 재난·안전 등 5대 플랫폼을 미래 핵심사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공개했다. 사진/KT
 
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