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형석

khs84041@etomato.com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하나카드, 통합인사제도 마련…성과연봉제 도입은 '보류'

하나카드 직급제로 통합…성과연봉제 올해 안에 재논의키로

2017-01-23 17:09

조회수 : 2,2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형석기자] 하나카드가 2년여 만에 구 하나SK카드와 구 외환카드 직원의 직급·보상체계를 일원화했다. 하지만 사측이 도입키로 한 성과연봉제는 여전히 노조와 이견차이를 보이면서 합의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구 하나SK카드 직원만 성과연봉제가 도입돼 있는 만큼, 여전히 양 기업의 인사제도 완전통합에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카드는 지난 16일 인사제도 통합(안)에 성과연봉제 도입 부분을 포함시키지 못했다.
 
이번 인사제도 통합안은 기존 하나금융그룹의 직급체계로 일원화됐다. 기존 하나SK카드의 직급은 사원·주임·대리·과장·차장·부장 등 총 6단계로 구성돼 있었다. 반면, 구 외환카드는 계장으로 시작해 대리·과장·차장(대우 포함)·부장 등 직급 총수는 5개였다. 이번 통합인사제도에서는 계장·주임·대리·과장·차장·수석·부장 등으로 7단계다. 수석 직급은 인사적체가 심한 구 외환카드와 구 하나SK카드 직원 간에 간극을 없애기 위해 도입됐다. 하지만 근속연수를 중심으로 보면, 기존 승진 연수 부분에서는 구 하나SK카드 승진 체계를 따랐다.
 
호봉제 중심으로 구 하나SK카드 직원보다 직급이 낮아도 근속연수가 많아 임금을 더 받던 구 외환카드 직원들도 직급에 맞는 임금을 받게 됐다. 기존에 각종 수당이 포함된 구 외환카드 기본급도 구 하나SK카드와 같이 일원화됐다.
 
복리후생에서는 각각 두 업체의 장점을 골고루 섞었다.
 
앞서 구 하나SK카드에만 지급하던 근거리무선통신망(NFC) 기반 모바일 카드 지원금 10만원을 구 외환카드 직원들에게도 지급키로 했다.
 
기존에 연차 1일 사용과 반차 사용 등이 불가능했던 구 외환카드 직원들은 구 하나SK카드 직원들과 동일하게 연차와 반차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성과연봉제 도입을 확정하지 못한 만큼, 이번 통합인사제도가 완전히 구축되는 데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나SK카드는 성과연봉제를 운영하고 있지만, 구 외환카드는 여전히 호봉제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구 외환카드 노조는 지난해 말 을지로 본사 앞에서 성과연봉제 도입 반대 천막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하나카드 노조는 설이 끝나는 다음달 초부터 2016년 임금·단체협상을 진행해 성과연봉제 도입을 두고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통합 2년여 만에 양 기업의 인사제도를 하나로 확정한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도 "성과연봉제 도입 등 여전히 해결해야 할 점들이 남아있는 만큼, 아직 70~80%만 인사제도가 구성됐다고 보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나카드는 지난 2014년 12월 통합된 이후 지난 2015년 7월 전산통합을 실시했다. 지난해에는 통합 노조를 출범시키고 통합인사제도 마련을 위한 테스크포스(TF)팀을 운영해왔다.
하나카드가 구 하나SK카드와 구 외환카드 직원의 통합 인사제도를 마련했지만 성과연봉제 도입은 여전히 확정하지 못했다. 지난해 12월25일 성과연봉제 도입을 반대하는 구 외환카드 노조가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DB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