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재작년 방류한 어린 명태, 동해에서 다시 잡힌다

2015년 12월 방류한 인공 1세대 명태, 유전자 분석으로 확인

2017-01-23 11:00

조회수 : 2,3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해양수산부는 작년 속초에서 잡힌 명태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재작년 고성 앞바다에 방류한 인공 1세대 명태임이 밝혀져 방류 명태가 자연환경에 정착해 살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해수부는 과도한 어획 등으로 동해안에서 사라진 명태자원을 회복시키기 위해 2014년부터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자연산 명태의 수정란으로부터 인공 1세대를 얻어 배양 후 20151220정도로 성장한 어린 명태 15000마리를 방류했다.
 
작년에 동해안에서 명태를 채집해 분석한 결과 이 중 일부가 방류한 인공 1세대 명태와 유전정보가 일치함을 확인했다.
 
해수부는 작년 10월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명태완전양식 기술을 바탕으로 올해 전문생산시설을 확충해 방류용 명태종자를 대량으로 생산하고 방류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명태 서식환경에 대한 생태학적 연구를 진행해 어린 명태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장묘인 해수부 수산자원정책과장은 "방류한 명태가 동해안에 정착해 살고 있다는 사실이 이번 유전자 분석을 통해 명확하게 확인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앞으로 동해안 명태자원 회복을 위한 방류사업을 계속 진행해 하루빨리 국민들의 식탁에 우리 바다 명태를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