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기업 73% "설 연휴 대체휴일제 실시"

지난해보다 5.2%p 증가

2017-01-16 08:37

조회수 : 1,2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설 연휴에 대체휴일제를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1611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설 연휴 대체휴일제(1월30일) 실시 여부’를 조사한 결과, 72.7%가 ‘실시한다’라고 답했다.
 
지난해 설 연휴 대체휴일 실시여부(67.5%)와 비교하면 5.2%p 증가했다.
 
이번에 대체휴일제를 시행하는 기업(1172개사)들은 실시 이유로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서’(39.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직원들의 편한 귀향을 위해서’(32.1%), ‘정부 당국에서 권고하고 있어서’(25.5%), ‘취업규칙에 명시되어 있어서’(10.1%), ‘긍정적인 기업 이미지를 위해서’(8%), ‘연차휴가 수당을 절감하기 위해서’(4.6%) 등이 있었다.
 
대체휴일제를 실시하는 방식으로는 61.5%가 ‘회사의 임시 휴일 부여’라고 답했다. 이어 ‘취업규칙?단체협약상 휴무’는 20%, ‘연차휴가 공제’는 18.5%였다.
 
반면, 대체휴일제를 실시하지 않는 기업(439개사)들은 그 이유로 ‘의무 시행사항이 아니라서’(54.4%, 복수응답), ‘업종 특성상 휴무가 불가능해서’(23.2%), ‘업무에 차질이 생길 수 있어서’(15.9%), ‘매출, 생산량에 타격을 입어서’(12.8%), ‘처리해야 할 업무량이 많아서’(9.1%), ‘대체인력 등 인건비가 부담되어서’(6.4%) 등을 들었다.
 
올해 기업들의 설 연휴는 법정공휴일(3일)을 포함해 평균 3.8일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세부적으로는 ‘4일’(61.9%)이 가장 많았고, 다음은 ‘3일’(28.9%), ‘5일’(7.9%) 등의 순이었다. 올해는 연휴가 주말과 겹치면서, 지난해 설 휴무일수 조사 결과(평균 4.7일)와 비교해 하루 가량 줄어들었다.
 
그렇다면, 근로자들의 장기 휴무를 위해 공휴일 외 추가로 휴일을 부여하는 기업은 얼마나 될까?
14.3%가 휴일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휴무의 형태는 ‘임시 유급 휴일’(53.7%)이 가장 많았으며, ‘연차휴가 공제’는 38.1%, ‘임시 무급 휴일’은 8.2%였다.
 
휴무에 대한 강제성의 정도는 절반 이상인 51.5%가 ‘무조건 휴무한다’였다. 이어 ‘권장하나 자율에 맡긴다’(32.9%), ‘전적으로 자율에 맡긴다’(14.7%), ‘권장하지는 않는다’(0.9%)의 순이었다.
 
 
자료/사람인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