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서초·용산구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신규 지정

총 22개 자치구로 확대···"미지정된 곳도 지원 예정"

2017-01-01 13:04

조회수 : 2,0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서울시교육청은 2017년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를 서초구와 용산구를 포함해 22개로 확대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서울 전체 25개 자치구 중 강남, 송파, 중랑구를 제외한 22개 자치구가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로 참여하게 됐다.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는 교육청, 서울시, 자치구, 지역주민이 참여하고 지역사회와 학교가 협력해 새로운 교육모델을 실현하도록 서울시와 교육청이 지정해 지원하는 자치구다.
 
서울교육청은 서울시와 함께 지난해 11월 자치구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고 운영평가와 사업계획서 심사를 거쳐 기존 20개 혁신교육지구 자치구에 신규 자치구 2곳을 추가해 총 22개 자치구를 2017년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로 지정했다.
 
올해 서울형 혁신교육지구의 필수과제는 ▲민·관·학거버넌스 운영 ▲마을과 함께하는 학교교육과정 운영 ▲마을방과후활동 체제 구축 ▲청소년 자치활동 등이다.
 
서울교육청은 올해부터 금천, 구로, 양천, 서대문, 강북, 은평, 성북, 노원, 도봉 등 9개 자치구와 업무협약을 맺고 자치구 중심의 '마을방과후학교'를 시범운영한다. 이 사업은 학교 업무 경감을 통한 학교교육과정 정상화, 자치구의 마을 아동·청소년 교육에 대한 책무성 제고, 마을교육공동체 운영 활성화 등을 위해 실시된다. 
 
이번에 선정된 서울형 혁신교육지구의 지정 기간은 2년이다. 지구별 사업비는 11억~17억원(신규지구는 4억원) 규모이며 자치구 관내 학생 수, 재정기준수요충족도 등에 따라 지원된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혁신교육지구로 지정되지 않은 자치구에 대해서도 해당 교육지원청이 중심이 돼 지역사회와 연계한 교육활동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5~2017년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지정 현황. 자료/서울시교육청 제공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