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김병욱 의원 "국정교과서 방침 발표 15분 전에 내용 달라져"

교육부 "담당자 실수로 잘못 배포된 것···사실 아냐"

2016-12-28 17:58

조회수 : 1,4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교육부가 지난 27일 국정교과서 현장적용방안을 발표하기 15분 전까지도, 발표 내용과 다른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28일 "교육부가 27일 오전 10시45분에 여야 의원들에게 보낸 '역사교과서 현장 적용 방안'과 교육부가 11시에 발표한 '역사교과서 현장 적용 방안'을 비교한 결과 이러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교육부는 '내년부터 희망하는 학교에 한 해 국정 역사교과서를 배포하고 2018년부터는 국검정혼용체제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으나, 15분 전 국회에 보낸 보도자료에는 2018년이 아닌 내년부터 전면적으로 국검정을 혼용하겠다고 적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교육부가 국회에 보낸 자료에는 '국정 역사교과서를 2017학년도부터 검정교과서와 혼용하겠다'고 하면서 '내년에 국정교과서를 희망하는 연구학교로 지정해 국정교과서를 사용하겠다'는 내용도 담겨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당장 내년부터 국정과 검정교과서를 전면적으로 혼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연구학교'라는 시범학교를 지정할 필요가 없었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학생들의 미래가 달린 교육정책을 교육부가 이렇게 우왕좌왕하면서 졸속으로 결정하는지 납득할 수가 없다"며 "학생들이 안정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는커녕 교육부가 역사교과서를 두고 혼란을 조장하고 있는 만큼, 국정교과서는 지금이라도 당장 폐기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교육부 관계자는 "국회 여야 간사실에 자료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담당자의 실수로 교육부 기자실에 배포된 보도자료와는 다른 여러 검토 방안 중의 하나인 보도자료가 전달됐다"며 "국회에 보도자료를 송부하고 실제 브리핑이 있었던 15분 사이에 현장적용 방안이 바뀌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교육부의 10시45분 보도자료와 11시 보도자료 비교. 사진/김병욱 의원실 제공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