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전국역사교사모임 "국정교과서 영구 폐기해야"

"'꼼수' 이준식 장관 등 책임자는 사과하고 사퇴하라"

2016-12-28 16:13

조회수 : 1,5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전국역사교사모임은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학교 현장 적용시기를 1년 유예하고 2018년 국·검정을 혼용하기로 한 데 대해 "대다수 국민의 반대와 역사교사들의 상식적인 반대를 억누르며 만들었던 국정 역사교과서는 지금 바로 영구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역사교사모임은 28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가 시행을 1년 유예한다면서 사용을 희망하는 모든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해 승진 가산점과 돈까지 주면서 국정교과서를 보급하겠다는 방침에 대해 많은 교사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교사들의 반대로 국정교과서가 학교 현장에 발붙이기 어렵다는 걸 아는 교육부가 당근을 앞세워 국정교과서를 강행하려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2018년 국검정 혼용을 위해 2년여 걸리는 검정교과서 개발과 검정 및 채택 과정을 1년 안에 진행하겠다는 것은 검정 교과서를 부실 교과서로 만들려는 교육부의 미필적 고의"라고 주장했다.
 
특히 "더욱 큰 문제는 새로운 검정 교과서 역시 지금의 국정교과서를 낳은 교육과정이나 편향의 극치라 할 편찬기준을 그대로 운용해 만든다는 것"이라면서 "국민의 명령을 두려워하지 않고 탄핵당해 물러날 권력자의 눈치를 보고만 있다면 교육부 스스로 자신의 존재 이유를 되물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국회에서 국정 교과서를 법으로 금지하기 전에 결자해지하는 자세로 국정교과서를 영구 폐기하는 것이 교육부가 유지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부실편향 국정교과서가 학교 현장에 또다른 혼란을 불러올 것이 불보듯 뻔한데도 갖은 꼼수를 부리는 이준식 교육부 장관,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과 주요 책임자들은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사퇴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역사교사 국정교과서 불복종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 회수와 이후 일정 취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