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국정교과서 '건국절 주장 수정' 1590건 가장 많아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 전문가 논의 거쳐 반영키로

2016-12-27 14:35

조회수 : 1,0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웹 공개 의견 수렴 결과, '건국절 주장'을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1590건으로 국민의견 중 가장 많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23일까지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 2334명이 3807건의 의견을 제출했다. 교육부는 이 중 21건은 이미 교과서 수정에 반영하고, 808건에 대해서는 전문가 검토를 거쳐 반영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 서술 요구에 대해서는 향후 학계와 전문가들의 충분한 협의를 거쳐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출된 의견은 고교 한국사가 2467건, 중학교 역사② 1062건, 중학교 역사① 271건 순으로 많았다. 시대별로는 현대사 1733건, 일제강점기 622건, 고조선∼통일신라 141건, 기타 10231건 등으로 현대사 서술에 대한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유형별로는 내용에 관한 의견이 1630건으로 가장 많았고, 오탈자 67건, 비문 13건, 이미지 오류 31건, 기타의견 2066건이었다. 기타 의견 중 국정교과서에 대한 찬반의견은 1140건으로 집계됐다.
 
접수된 의견 중에서 건국절 주장이 반영된 내용을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159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중 '대한민국 수립'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1157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박정희 정부에 대한 서술을 지적하는 의견도 잇따랐다. '새마을 운동의 배경과 이중 곡가제 실시 사유에 대한 기술 요구'가 119건, '박정희 정부 미화 반대'가 54건, '5·16 군사정변을 5·16 군사쿠데타로 수정해 달라는 의견' 17건 등이었다.
 
보다 상세한 기술을 요구한 부분은 '친일파와 친일행위'(18건), '제주 4·3 사건'(25건), '북한의 실상'(13건) 등으로 나타났다.
 
또 교육부는 "국정화 자체에 대한 찬성 의견이 79.9%인 911건, 반대 의견은 20.1%인 229건으로 집계됐다"며 접수 결과도 공개했다.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박성민 부단장은 "우리도 찬성이 많을지 예상하지 못했다"며 "막판에 찬성 의견이 많이 올라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11월30일 광주의 한 학교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이 택배로 발송돼 현장 교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사진/전교조 광주지부 제공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