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국민이 국정 역사교과서 탄핵해달라"

시민단체·야3당·13개 교육청 비상대책회의 발족

2016-12-16 15:05

조회수 : 2,34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시민사회단체와 야 3당, 13개 교육청이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발족하고 "국민여러분이 국정 역사교과서를 탄핵해달라"고 호소했다.
 
가칭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위한 정치·교육·시민사회 비상대책회의'는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탄핵된 박근혜 대통령이 부친 박정희의 명예회복을 위해 만든 교과서가 내년 3월부터 적용될 위기에 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비상대책회의는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과 13개 교육청 교육감, 48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됐다.
 
이들은 "1948년 8월15일은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따라 정부가 수립된 날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건국'을 한 것으로 강조하고 있다"며 "1919년 임시정부와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를 축소한 교과서"라고 비판했다.
 
또 이들은 "전체 교과서 분량이 줄었는데도, 박정희 미화에 공을 들이느라 현대사 분량은 줄어들지 않았다"며 "지난해 12월28일 위안부 합의를 의식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기술하며 마치 종결된 과거사인양 기술하고 내용도 축소시켰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더욱 심각한 것은, 사실오류, 편향서술, 왜곡서술, 부정확한 서술, 중복서술, 용어혼란, 부적절한 용어 사용, 자료변조, 편향된 자료, 표기 오류, 비문 등이 대단히 심각해 우리 아이들에게 줄 수 없는, 기본이 안된 교과서"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시민사회단체, 야 3당, 13개 교육청은 청와대와 정부를 상대로 국정교과서 추진 중단을 요구해왔지만 황교안 국무총리 대행과 이준식 교육부총리는 당초 계획대로 국정 역사교과서를 배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비상대책회의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며 국정교과서에 대해서도 '가르치지 않기' '구입하지 않기' '배우지 않기'의 삼불(三不) 운동, 불복종 운동이 시작됐다"면서도 "정부여당은 아직도 역사교육과 박 대통령 탄핵이 무관하다고 말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가 더 크게 들려야만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기할 수 있다"며 "국민들이 반헌법적, 반교육적, 정치적 목적의 박근혜표 역사교과서까지 탄핵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의 역사 왜곡, 편향 국정교과서의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