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희

SK바이오랜드, 중국 관군집단과 화장품·식품 합작사 설립

저장성에 170억원 규모로 설립…비자열매 독점사용권 획득

2016-12-08 10:53

조회수 : 2,5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희기자] SK바이오랜드가 중국 절강관군향비주식유한회사(이하 관군집단)와 화장품·식품 사업을 하는 합작사(JV) 설립을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저장성 주지시에 세워질 이번 합작사는 자본금 1억위안(약 170억원) 규모로 설립된다. SK바이오랜드가 40%, 관군집단이 60%의 지분을 갖는 구조로, 향후 공동경영체계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에 설립되는 합작사는 관군집단으로부터 양질의 비자열매를 독점적으로 공급받고, SK바이오랜드의 기술을 적용해 에센스오일 등 다양한 제형의 소재를 생산할 계획이다.
 
관군집단은 저장성 정부로부터 저장성 내 비자림을 조성, 관리하는 권한을 위임받은 업체다. 비자나무와 열매를 활용한 사업을 독점적으로 영위하고 있다.
 
비자나무는 한국에선 천연기념물로 지정할 만큼 희귀한 자원으로 항염과 항균 작용이 탁월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대기오염 문제로 피부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비자열매에 대한 중국 내 수요도 급증하는 추세다.
 
정찬복 SK바이오랜드 대표는 "중국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소재의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합작을 통해 중국시장에서 거대 아이템을 보유한 전문 천연물 원료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루오꽌쥔 관군집단 대표(왼쪽)와 정찬복 SK바이오랜드 대표가 합작사 계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랜드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