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해곤

무인기 시장 본격 투자…정부·민간 3년간 3000억원 투입

규제완화·융합생태계 조성…3년 간 공공수요 2000억원 규모 창출

2016-12-06 17:13

조회수 : 2,4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이해곤기자]정부가 미래 먹거리 산업의 하나로 무인기 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앞으로 3년 동안 2000억원 규모의 공공수요를 창출하고, 민관 합동으로 3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규제를 완화하고 핵심기술 집중 개발을 위한 생태계 마련에 나선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무인기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무인기 산업 발전전략을 밝혔다. 
 
주 장관은 "무인기는 대표적 융합 신산업으로 다른 산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막대한 연관 서비스산업 창출이 기대되기 때문에 무인기를 전략적으로 산업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유망분야에서 초기시장 창출과 규제완화, 시장선도형 고기능 무인기 집중개발, 융합생태계 조성 등을 통해 뒷받침 할 방침이다.
 
먼저 산업부는 무인기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공공분야에 먼저 도입해 나가기로 했다. 에너지 시설관리와 산불감시 등 당장 활용할 수 있는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함께 앞으로 3년 동안 2000억원 이상의 공공수요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유망분야를 중심으로 실증사업을 실시해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도 만들어 나간다. 전력선 감시와 농약방제, 물품배송 분야에서 사업화가 실시 중이며 도시관리 등 적용분야를 다양화해서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비즈니스 모델이 검증되면 해외 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 제도, 공적개발 원조사업과 연계해 무인기 수출산업화도 지원한다. 
 
가시거리 밖, 야간비행 금지 등 무인기 관련 규제는 업계와 함께 대안을 모색하고, 고기능 무인기 기술개발 등을 위해서는 3년 동안 3000억원 규모의 민관 공동 투자가 이뤄진다. 장시간 비행, 악천후 극복, 충돌회피와 같은 핵심기술의 경우 군·정부출연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민간에 이전하거나 산학연 융합연구 방식으로 개발한다. 
 
무인기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무인기 융합 얼라이언스를 구성해 부품, 소재, ICT, 금융, 서비스 기업 등 여러 분야가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정부는 고흥, 대구, 부산 등 주요 거점별로 성능시험, 기술지원, 실증 테스트 등이 이뤄질수 있는 무인기 종합 테스트 베드를 구축키로 했다.
 
대학 정원 확대와 인력양성 사업을 통해서는 무인기 관련 전문 인력을 연간 석박사급 50명, 학사급 약 250명을 양성하기로 했다. 
 
6일 대전 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무인기 산업 발전 간담회에 참석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무인기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