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영택

‘아이오닉 HEV’, 미국서 연비 1위 등극…"토요타 프리우스 제쳐"

아이오닉 22.4km/L로 프리우스 21.9km/L

2016-12-06 09:57

조회수 : 2,6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미국에서 판매 중인 내연기관 및 하이브리드 차종을 통틀어 연비 1위를 달성했다.
 
6일 미국 환경보호청(EPA)에 따르면 현대차(005380)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블루가 복합 연비 58MPG(15인치 타이어 기준)를 기록했다. 고속 연비는 59MPG, 도심 연비는 57MPG로 각각 인증 받았다.
 
이는 경쟁 차종으로 꼽히는 토요타 신형 프리우스 하이브리드 에코 모델과 비교해 2MPG 높은 수치다. 
 
토요타 프리우스는 미국에서 줄곧 연비 1위를 차지했으나, 이번에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새로운 왕좌에 오르게 됐다. 
 
특히 프리우스는 1세대 출시부터 ‘괴물 연비’로 전세계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한 혁신적인 모델로 아이오닉이 앞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순수 국내 하이브리드 독자 기술을 적용한 친환경차 전용 모델인 현대차 아이오닉이 친환경차 종주국인 일본, 그리고 그 일본의 대표 업체 도요타를 연비 기술력에서 뛰어 넘은 셈이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미국에서 판매 중인 내연기관 및 하이브리드 차종을 통틀어 연비 1위를 달성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 아이오닉은 이미 올해 1월 국내에서 복합 22.4km/L로 최고 연비를 기록하면서 복합 21.9km/L인 4세대 프리우스를 능가한 바 있다.   
 
현대차 아이오닉은 하이브리드에서 가장 중요한 연비뿐 아니라 가속 성능, 출력 등 주행 성능에서도 프리우스를 앞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10월 유럽 내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인 아우토빌트(AutoBild)가 실시한 아이오닉과 프리우스의 비교평가에 따르면 아이오닉은 정지 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이 10.4초로 나타났다.
 
토요타 4세대 프리우스가 제로백 10.8초라는 것을 감안하면 아이오닉의 초반 가속 성능이 우세함을 알 수 있다.
 
아이오닉은 하이브리드 전용 6단 DCT를 적용해 하이브리드 차량 특유의 답답한 가속 성능을 크게 향상 시킨 차량이다.
 
또한 아이오닉은 엔진과 모터의 합산 최고 출력이 141ps로 프리우스(122ps) 보다 높아 힘에서도 앞선다. 아이오닉은 엔진 105ps, 모터 43.5ps(32Kw), 프리우스는 엔진 98ps, 모터 72ps(53Kw)로 조사됐다.
 
업계 관계자는 “후발 주자인 현대차가 세계 1위 하이브리드 제조업체인 도요타를 연비 기술력에서 앞섰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며 “두 완성차 업체의 연비 경쟁이 친화경차에 대한 고객의 관심을 높이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내년 초 미국 시장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출시, 본격적으로 미국 친환경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