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교육부, 국정 역사교과서 국민의견 13건만 반영

총 984건 접수···친일·독재 미화 지적 등 886건은 '거부'

2016-12-05 15:14

조회수 : 2,0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 후 5일간 접수 받은 국민 의견 984건 중 13건만 최종본에 즉각 반영키로 했다. 그러나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일·독재 미화에 대한 지적 등 886건에 대해서는 "논리 비약이나 왜곡된 것"이라며 수정을 거부했다.
 
교육부와 국사편찬위원회는 5일 중학교 역사·고등학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국민 의견 수렴 결과를 발표했다.
 
5일간 접수된 검토의견은 총 984건으로 이중 13건은 바로 반영, 85건은 학술적 검토 진행, 886건은 참고 사항으로 결정했다.
 
진재관 국사편찬위 편사부장은 "국민 의견 중 반영 사항은 바로 교과서를 수정·보완해야 할 사항으로 명백한 오류를 지적한 것이나 단순 개선 사항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반영 내용은 고교 한국사 25쪽 지도의 세형동검 출토지역을 중학교 역사교과서 지도와 통일, 고교 한국사 106쪽 지도에서 동해와 황해 명칭 표기 위치를 바다 가운데로 이동, 고교 한국사 159쪽 김정호의 사진을 김홍도로 교체하는 등 대부분 명백한 오류를 바로잡은 것이다.
 
파독 광부와 간호사 상황과 1960∼1970년대 경제성장 과정에서 국민의 노력, 2차 인혁당 사건에 대한 기술 추가가 필요하다는 의견 등 85건은 사실 여부 확인이 필요하거나 학습자 수준 등을 고려해 반영 여부를 판단할 필요가 있는 '검토 필요 사항'으로 분류했다.
 
교과서 내용 전반의 지적이나 국정제도에 대한 비판, 대한민국 수립 등 용어 변경 등 건의 사항은 참고사항으로 분류됐다.
 
교육부와 국편은 분량 방대, 색인 누락, 안보논리로 독재미화 등 '박근혜에 의한 박정희를 위한 박정희 교과서'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유신독재를 불가피한 것으로 정당화 한다는 지적은 근거없는 비약"이라고 주장했다.
 
또 교육부는 5·18 민주화 운동의 강제 진압 과정이 명확하게 서술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전두환 등 신군부가 계엄군을 광주에 투입해 과잉 진압했고 12·12 사태 및 5·18 민주화 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으로 처벌받았음을 분명히 서술하는 등 전두환과 노태우의 책임과 과오를 명확히 했다"고 반박했다.
 
역사교육연대회의 등이 제기한 지적과 의혹에 대해서는 논리적 비약이 많고 기존 검정교과서와 비교 등을 통해 충분히 반영됐다고 밝혔다. 안중근의 '동양평화론'이 자서전으로 표기된 점과 임시정부에서 안창호의 직책이 내무총장으로 표기된 점, 델로스 동맹과 펠레폰네소스 동맹 성립 과정 등이 제기됐다.
 
교육부는 오는 23일까지 의견을 받은 뒤 국사편찬위와 집필진 검토하고 편찬심의회 심의 과정을 거쳐 내년 1월에 최종 완성본을 마련할 계획이다.
 
 
금용한 교육부 학교정책실장(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장)이 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지난달 28일 공개된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5일간의 국민 의견 수렴 결과 중간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