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수협중앙회, 내달 1일 경쟁력 있는 조직으로 새 출발

산지거점유통센터 육성 등 수산물 유통구조 개선

2016-11-30 11:00

조회수 : 1,4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내달 1일 개정 수협법 시행에 따라 수협은행이 수협중앙회 자회사로 독립하는 등 사업구조를 개편한 수협중앙회가 본격 출범한다. 수협중앙회는 지배구조 개편과 더불어 수산물 판매 활성화 등 경제사업을 활성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수협중앙회는 경영 책임성 강화를 위해 수협의 지도경제사업 대표이사 임기를 4년에서 2년으로 단축하고, 경제사업 평가협의회의 사업평가를 임원 성과에 반영한다. 이에 따라 현재 28명인 이사회는 22명 이내로 줄게 된다.
 
경제사업 평가협의회는 총 9명으로 수산단체대표, 유통·어업전문가, 수협 조합장, 연구기관, 기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수산물 유통구조를 개선해 어업인은 수익률을 높이고 소비자는 품질 좋은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20개소의 산지거점유통센터(FPC)를 육성하고, 위생·식품안전 강화 및 관광기능을 접목한 품질위생관광형 위판장 50개소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 5곳의 권역별 소비지분산물류센터도 건립할 예정이다.
 
수산물 식품안전성 강화 및 수출확대 기반도 마련한다. 수산식품 개발연구원을 건립하고 미국, 일본, 베트남 등 해외 주요 거점에 수출지원센터를 개설할 계획이다. 수출지원센터는 현재 중국 상해와 북경, 청도에서 운영하고 있다.
 
신용사업도 분리해 수협은행으로 독립법인화 한다. 현재 1조1500억원대인 자본이 2조원대로 증대되면 현 600억원 수준의 당기순이익이 2021년 1300여억원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협은 이를 바탕으로 2028년까지 공적자금 1조1581억원 전액을 상환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조개편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반기별로 수협은행의 경영정상화 추진계획을 점검하고 매년 민관합동으로 수산물 판매사업을 평가할 예정이다.
 
한편 해수부는 2012년 9월부터 민관 합동으로 '수협선진화위원회'를 구성해 수협 사업구조개편 논의를 시작했다. 2013년 9월에는 수협중앙회 사업구조 개편방안을 수립하고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2015년 8월 수협은행에 대한 부족자본 조달비용 보전 등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또한, 수협 구조 개편을 위한 수협법 개정안이 올해 5월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법적 근거도 마련했다. 해수부와 수협은 이후 '수협사업구조개편지원단'을 구성해 하위법령 등을 제·개정하고, 부족자본 조달 등 준비 작업을 추진했다.
 
서장우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수협이 사업구조 개편으로 협동조합 본연의 역할인 수산물 유통·판매·수출 등에 전념해 우리 어업인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고, 수협은행도 자본 확충으로 경영이 더욱 안정되고 경쟁력 향상과 생산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정부세종청사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