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이미 사망"

교육감들 "최소한의 국민신뢰도 못 얻어...강행시 모든 협조 거부"

2016-11-24 17:55

조회수 : 2,6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는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당장 중단하지 않으면 어떠한 협조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2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총회를 열고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추진 중단 및 폐기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교육감들은 성명서에서 "반헌법적, 비민주적, 반교육적 방식으로 추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을 시대착오적인 역사 교육의 퇴행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며 "국정 농단, 교육 농단의 정황이 낱낱이 밝혀지는 현 상황에서 최소한의 국민적 신뢰조차 상실한 사망선고가 내려진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의 즉각 중단과 현장 검토본 공개 취소, 내년 1학기 검정교과서 체제를 적용할 수 있도록 수정고시 등 법률적 행정적 후속 조치의 긴급한 진행, 국정화 추진 과정에서 특정인의 위법 부당한 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또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앞장선 당국자와 학자, 교육자들의 정중한 사죄를 촉구하기도 했다.
 
교육감들은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어떠한 협조도 거부할 것이며 국정화 강행에 따른 반교육적 폐해를 막기 위해 모든 방안을 찾아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교육부는 예정대로 오는 28일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교육감, 역사교수, 시민단체 등과 국정교과서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 역사교과서는 학생들의 역사공부를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정권 차원에서 발간하는 게 아니라 교육 차원에서 발간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단은 상당히 어려운 문제"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총회에는 전국 17개 시도의 교육감 가운데 대구와 경북 교육감을 제외한 15개 시도 교육감이 참석해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성과중심 인사제도 및 성과급제 폐지 등 7개 안건을 논의했다.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에 참석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총회에서 채택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제공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