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교육계 반대에도 교육부, 국정교과서 강행

집단반발 등 논란 확산···시·도교육감, 24일 대책 논의

2016-11-22 17:28

조회수 : 2,5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교육감과 역사교수, 시민사회단체 반대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예정대로 오는 28일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하기로 해 집단 반발 등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2일 성명을 내고 "정부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중단하지 않으면 국정화 시행해 협력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조 교육감은 "시대착오적인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폐기해야 마땅하지만, 교육부는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예정대로 28일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현 정부의 정당성이 송두리째 뒤흔들린 시국도 아랑곳하지 않고 기계처럼 행정업무를 계속 수행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교육부가 국정화를 강행할 경우 국정교과서 배포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가능한 모든 대책을 단계적으로 구체화하겠다"면서 "서울교육청 소속 교사들이 한국사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의 검토 과정에 참여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와 광주역사교사 모임 등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폐지를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역사교과서의 다양화는 민주주의 발전과 함께해온 성과이며, 이를 역행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한국사 국정화 추진은 물론 교과서의 배부를 막기 위해 교사용 홍보자료 제작 배부, 교과서 불사용 선언, 집회 등 한국사교과서 배부 저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102개 대학 역사학자 561명도 이날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국정 역사교과서의 즉각 폐기를 요구하는 서신을 보냈다.
 
교수들은 서신에서 "특정 정권이 국가권력을 동원해 만든 단일한 역사교과서를 전국의 중·고등학생들에게 강요하는 것 그 자체가 오랜 세월 시민들이 피 흘려 쌓아온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28일로 계획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의 공개를 취소하고 역사 전문가들의 압도적인 반대를 억누른 채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을 자의적으로 작성한 2011년 이전으로 돌아가서 역사과 교육과정을 새로 구성할 것"을 촉구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21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역사 국정교과서는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고 있고 나쁘게 말하면 '최순실 교과서'라고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며 "국정화를 당장 중단하고 국정교과서를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이청연 인천교육감과 이재정 경기교육감, 김승환 전북교육감, 민병희 강원교육감, 김지철 충남교육감, 김병우 충북교육감, 최교진 세종교육감, 박종훈 경남교육감도 성명을 내고 국정교과서 중단을 촉구했다.
 
보수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도 '반대' 입장으로 돌아섰다. 교총은 "친일·독재 미화, 건국절 제정 등에 대해 교육현장 여론과 배치되는 내용을 담은 역사교과서는 수용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같은 반대에도 교육부는 28일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한 달간 국민 의견을 수렴해 반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내년 3월 학교 현장에 보급된다.
 
이준식 부총리는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 역사교과서는 학생들의 역사공부를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정권 차원에서 발간하는 게 아니라 교육 차원에서 발간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단은 상당히 어려운 문제"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오는 24일부터 이틀간 세종시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에 대해 협의회 차원의 입장과 대책을 내놓을 방침이다.
 
조 교육감은 "역사는 비록 한 순간 뒤로 물러서는 듯이 보일 때가 있더라도, 결코 후퇴하지 않는다. 지금 우리가 눈으로 보고 있는 시국 전개가 이를 증명한다"면서 "정부당국은 퇴행적인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하루 빨리 폐기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흥사단 강당에서 오수창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를 비롯한 전국 대학 역사·역사교육 교수들이 역사 국정교과서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