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소비동향 예측 한 달가량 빨라진다

미래부, 빅데이터 기반 소비동향 예측 시스템 구축

2016-11-21 12:00

조회수 : 3,1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지하기자] 정부가 빅데이터 기반의 소비동향 예측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에 따라 소비동향 예측이 한 달가량 축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통계청과 협력해 빅데이터 기반 소비동향 예측 시스템을 구축했고 앞으로 민·관 빅데이터 연구 협력을 통해 현재 90% 수준인 소비동향 예측 시스템의 정확도도 더욱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통계청은 매월 2700여개의 사업체 조사를 통해 소매판매액 지수를 작성·공표하고 있다. 소매판매액 지수는 백화점,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에서 매월 판매금액을 조사해 작성하는 통계로 국내 소비동향을 파악하는 데 쓰인다.
 
기존에는 자료 수집과 분석에만 1달가량 소요됐다. 하지만 이번에 매월 2억건의 신한카드 결제 빅데이터를 활용하면서 소비동향 파악 기간이 4~5일로 대폭 단축됐다. 지역별 소매판매액 및 소득분위별 소비지출액도 매월 예측할 수 있다.
 
장석영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빅데이터가 통계 예측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공공과 민간의 협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통계청과 협력해 '빅데이터 기반 소비동향 예측 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