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구직자, 5번 지원하면 겨우 1번 서류 통과"

하반기 평균 17.7개 기업 입사 지원

2016-11-15 08:38

조회수 : 1,1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사상 최악의 구직난이 계속되면서 올 하반기 공채도 여느 때만큼 구직자들에게 힘든 시간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과연 구직자들은 올 하반기에 몇 곳의 기업에 지원을 하고, 서류 통과율은 얼마나 될까?
 
15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구직자 1255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입사지원 횟수’를 조사한 결과, 평균 17.7개 기업에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세히 살펴보면, ‘20곳 이상’ 지원한 응답자가 24.2%로 가장 많았으며, 이들 중 100회 이상은 20명, 500회 이상 지원했다는 응답자도 2명 있었다. 다음으로 ‘10곳’(9.2%), ‘1곳’(8%), ‘2곳’(7.2%), ‘3곳’(7%), ‘19곳’(6%), ‘15곳’(5.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3.7회로, 5번 지원하면 겨우 1번 서류가 통과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1회’(36.8%), ‘2회’(19.7%), ‘3회’(13.4%), ‘5회’(7.6%), ‘4회’(5.7%) 등의 순이었다. 면접은 1인당 평균 2.2회 합격했다.
 
또 하반기 공채에 최종 합격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는 26.7%로 4명 중 1명 꼴이었다. 그러나 이들 중 절반이 넘는 55.8%는 최종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올 하반기 취업 실패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가장 많은 42%(복수응답)가 ‘스펙이 부족해서’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상대적으로 우수한 구직자가 많아서’(39.2%), ‘역량을 충분히 어필하지 못해서’(38.8%), ‘기업 채용 기준이 불분명해서’(17.4%), ‘운이 나빠서’(14.2%), ‘채용 공고가 부족해서’(10.1%) 등이 있었다.
 
이들은 내년 상반기 취업 성공을 위한 전략으로 ‘스펙 쌓기’(43.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횟수 늘리기’(24.8%), ‘실무경험 쌓기’(24.2%), ‘목표 명확히 세우기’(23.2%), ‘눈높이 낮추기’(20.8%), ‘사회경험 쌓기’(18.9%), ‘자기소개서 컨설팅 받기’(18%), ‘스터디 활동’(10.3%), ‘면접 개인과외’(8.6%) 등을 들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최근 '열린 채용'을 시행하고 있는 기업들이 늘어나는 등 채용 시장에서 스펙을 과거만큼 중요하게 보지 않는 반면, 직무 적합성과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실제 경험들은 비중 있게 평가하는 추세"라며 "취업 성공을 위해서는 기업이 요구하는 자격조건과 선호하는 역량을 꼼꼼히 파악하고 준비해서 지원하고자 하는 직무에 꼭 맞는 인재라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