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문경

네오위즈, 3분기 영업익 26억원…전년비 52% 감소

매출액 424억원, 국내매출은 전년비 27% 늘어

2016-11-11 19:44

조회수 : 3,7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네오위즈게임즈(095660)는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감소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2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줄었다. 당기순손실을 1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
 
부문별 매출로는 국내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7% 성장한 218억원을, 해외 매출은 35% 감소한 207억원을 기록했다.
 
국내는 웹보드 게임 매출의 증가세가 이어지며 전년 대비 성장세를 보였으나 PC 온라인 게임의 매출 감소와 모바일 게임 신작 부재가 아쉬움으로 남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네오위즈게임즈 CI. 사진/네오위즈
해외는 7월 중국 ‘크로스파이어’ 계약 만료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매출이 감소하였으나, 일본 게임온의 ‘검은사막’이 여름시즌 프로모션으로 성장을 이어가며 하락 폭을 줄였다.
 
이로서 네오위즈게임즈는 3분기까지 누적 매출 1514억원, 영업이익 252억원, 당기순이익 148억원을 기록하게 되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 7%, 영업이익 40%,  당기순이익 160% 증가한 수치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중국 크로스파이어 계약 만료를 계기로 신 성장 동력 마련을 위한 경영 체질 개선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우선 음악 게임 ‘탭소닉’, 웹보드 게임, MMORPG ‘블레스’ 등 핵심 IP를 활용한 자체 개발 라인업을 강화하는 한편, 지속 성장세를 보이는 웹보드 게임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인도네시아 게임 플렛폼 ‘BBM 게임센터’ 운영에 집중해 연말까지 최대 5개 게임을 론칭하고, 차세대 FPS 게임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신작 ‘아이언사이트’를 4분기 내 출시할 예정이다. 여기에 러시아에서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를 성공적으로 종료한 MMORPG ‘블레스’는 러시아를 시작으로 일본, 북미•유럽,  중국 등 글로벌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일본 게임온은 ‘검은사막’, ‘테라’, ‘아키에이지’, ‘붉은보석’ 등 주요 게임이 4분기 성수기 시장을 겨냥해 단행한 대규모 업데이트 효과로 올해 최대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블레스’에 이어, 블루홀스튜디오의 신작 MMORPG ‘프로젝트W’의 서비스 판권도 확보해 탄탄한 RPG  라인업을 갖추게 되었다.
 
이기원 네오위즈게임즈 대표는 “3분기는 크로스파이어 중국 계약 만료 등 어려운 경영 환경이었지만, 웹보드 게임이 견고한 매출 성장을 이뤄낸 기간 이기도 했다”며 “4분기에는 온라인 게임 ‘아이언사이트’ 출시, BBM 게임 센터 게임 5종 론칭 등 중요한 이슈가 많은 만큼 좋은 성과를 창출해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