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영등포·종로 등 16개구 매매가격, 새 아파트 전셋값보다 낮아

서울 새 아파트 전세가격 3.3㎡ 당 1791만 원

2016-11-07 14:34

조회수 : 3,7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서울 16개구의 매매가격이 입주 5년 이하의 새 아파트 전세가격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지역 입주 5년 이하 아파트(이하 새 아파트)의 전세가격은 3.3㎡ 당 1791만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 평균 매매가격은 3.3㎡ 당 1886만원으로 큰 격차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입주 후 10년이 초과된 아파트는 3.3㎡ 당 1811만원으로 새 아파트 전세가격과 비슷한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새 집 전세가격이면 헌 집은 충분히 매입 가능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구 별 평균 매매가격을 비교해 보면 서울 25개 구 중 16개 구의 매매가격은 새 아파트 전세가격 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구(1775만원), 영등포구(1681만원), 종로구(1642만원), 동작구(1642만원), 강서구(1474만원), 서대문구(1410만원), 동대문구(1344만원) 등의 순으로 3.3㎡ 당 매매가격이 새 아파트의 전세가격보다 낮았다.
 
실제로도 새 아파트 전세가격으로 같은 지역 내 다소 노후된 아파트의 매매가 가능하다.
 
3분기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현황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서 전용면적 84㎡ 전세를 구할 경우, 2014년 입주한 마곡엠밸리 15단지는 4억원(5층)이 필요하다.
 
하지만 강서구 가양동에서 1999년 입주한 한보아파트 매매가격은 3억9000만원(5층)이다.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탄다면 1000만원을 남기고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상황이다.
 
마찬가지로 노원구 중계동에서 2014년 입주한 한화꿈에그린 the first 전용면적 59㎡의 전세가격은 3억4000만원(13층)인 반면 1999년 입주한 삼성아파트 전용면적 59㎡의 매매가격은 2억8300만원(17층)이다. 5700만원을 아끼고도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수준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새 아파트가 거주 편의성 면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하고, 최신 기술과 시스템 적용으로 관리비용 절감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며 "게다가 국내·외 경제 상황으로 인해 미래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은 점도 매매 보다는 새 아파트 전세를 선호하게 된 주요 이유 중 하나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