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수

IPO 주목 기업, 엇갈린 행보

호텔롯데 재상장 추진…네이처리퍼블릭은 무산

2016-11-02 00:00

조회수 : 4,4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수기자] 올해 IPO(기업공개) 시장에서 떠오르고 있는 주요 기업들이 잇따라 악재를 만나면서 상장 일정에 차질을 빚는 등 주춤하고 있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호텔롯데를 비롯해 애경산업, 이랜드리테일 등 올해 혹은 내년 상반기 상장을 목표로 IPO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던 유통업계 주요 기업들이 올해 검찰조사와 가습기살균제 사망사건, 재무구조 개선작업 지연 등 각종 악재에 시달렸지만 당초 계획을 강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롯데의 경우 최근 롯데그룹을 둘러싼 각종 검찰조사 등으로 올해는 사실상 물건너간 상태다. 하지만 신동빈 회장이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호텔롯데 상장을 빠른 시일내로 재추진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어 다시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높다.
 
애경산업도 지난 4월 상장 계획을 발표한 직후 가습기살균제 사망사건과 관련해 SK케미칼로부터 위탁판매했던 제품이 연루돼 다소 휘청였다. 하지만 애경그룹 측은 당초 계획대로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애경산업의 IPO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랜드리테일 역시 계획대로 오는 12월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하겠다는 방침이다. 당초 업계는 이랜드그룹의 재무구조 개선 작업이 지연되면서 상장 준비작업이 내년으로 미뤄질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은 것이다.
 
반면 네이처리퍼블릭, 카버코리아 등은 상장 계획이 흔들리고 있다. 공교롭게도 모두 뷰티사업을 펼치는 기업들이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정운호 전 대표의 구속수감 등의 악재 끝에 M&A(인수합병) 시장에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지며 사실상 무산됐다는 분위기다. 업계에 따르면 네이처리퍼블릭 최대주주인 정운호 전 대표가 보유한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중국 자본이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아는 바 없으며 확인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A.H.C'를 운영하는 카버코리아와 마스크팩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전문업체 지디케이화장품도 IPO를 추진하다 경영권과 지분 매각으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9일 상장을 앞둔 클리오를 제외하면 대체로 뷰티업계의 IPO 계획이 무산되거나 매각으로 선회하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이들 기업 외에도 IPO를 추진하는 뷰티업계 기업 중 색조업계를 중심으로 중국 자본이 M&A 매물로 관심을 보이는 기업이 다수 존재하는 것으로 알고있다"며 "사드리스크와 잇츠스킨(226320)의 주가 부진 등이 부담으로 작용돼 상장을 포기하는 기업이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성수 기자 ohmytrue@etomato.com
  • 이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