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수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 선정

2016-10-11 15:41

조회수 : 1,0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수기자] 호텔신라(008770)의 상생 프로그램 '맛있는 제주만들기'가 16번째 식당 지원에 나선다. 또 '맛있는 제주만들기'를 통해 재기에 성공한 영세식당 경영주들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맛있는 밥상' 봉사활동에 나선다.
 
호텔신라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에 위치한 '아버지와 만나'가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차순옥(여·50)씨가 2014년부터 운영한 '아버지와 만나'는 햄버거, 붕어빵, 닭강정 등을 메뉴로 판매해온 20평 규모의 소규모 음식점이다.
 
초기 투자비 부담과 영업 실적 저조로 인해 심각한 생활고를 겪게 되자 낮에는 청소 용역 일을 하고 밤에는 가게를 운영하며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었던 가운데 호텔신라의 '맛있는 제주만들기' 활동을 담은 방송을 보고 사연을 신청해 16호점으로 최종 선정돼 재기의 발판을 다질 수 있게 됐다.
 
호텔신라는 이후 식당주인과의 면담과 주변상권 조사를 통해 16호점만의 차별화된 음식 메뉴를 새롭게 개발해 노하우를 전수하고, 호텔의 고객 응대 서비스 교육도 실시해 다음달 중순에 재개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맛있는 제주만들기'를 통해 재기에 성공한 영세식당 경영주들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고 나서면서 사회공헌활동의 새로운 선순환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제주시 연동노인회관에서 어르신들께 '맛있는 밥상' 나눔 봉사활동을 가졌던 경영주들은 올해에도 본인들이 배운 요리기법을 활용해 양로원 등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음식을 제공하고자 뜻을 모았고, 이달 말 호텔신라 임직원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지역방송사 JIBS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는 관광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자는 취지의 상생 프로그램이다.
 
(사진제공=호텔신라)
 
이성수 기자 ohmytrue@etomato.com
  • 이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