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연이은 폭염에 녹조 확산…서울시, 녹조 제거선 시범 투입

녹조 대량으로 발생하는 한강 하류 지역에 투입

2016-08-24 11:36

조회수 : 2,2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기자] 서울시가 한강에서 발생하는 녹조를 제거하기 위해 녹조 제거선 2척을 시범 투입한다. 
 
올해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한강 하류 양화 선착장과 안양천 합류지점에서 녹조가 대량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지난해 9월부터 서울물연구원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주)엠씨이코리아 등이 함께 개발한 녹조 제거선을 운영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제작한 한강녹조 제거선은 녹조 응집 제거선과 미세기포 녹조부상 제거선 2가지 방식이다. 
 
녹조 응집 제거선은 밤나무와 상수리나무 등을 이용해 만든 천연 조류 제거제를 살포해 녹조를 응집하는 기술이고, 미세기포 녹조부상 제거제는 미세기포 장치로 녹조를 응집·부장시키는 방식이다. 응집된 녹조는 최종적으로 컨베이어 벨트로 수거해 탈수시킨 뒤 남은 폐기물을 처리한다. 
 
시는 녹조가 대량 발생하는 한강 하류 양화선착장과 안양천 합류지점 구역인 10만㎡에 두 척의 녹조 제거선을 띄울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드론을 활용해 녹조 제거 결과를 확인하고, 수질 데이터 분석을 병행해 녹조 제거 효과 분석을 실시한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녹조 제거선을 본격 운영할지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시는 예전과 달히 올해는 7월 초부터 무더위가 이어져 이번달에 녹조발생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녹조 제거선 시범 운영 지역. 사진/서울시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