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중기 근로자 89% “대기업과 임금격차 불평등”

“대기업 노조 기득권 철폐하고 고용 유연화해야”

2016-08-23 15:06

조회수 : 1,5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기자] 중소기업 근로자 10명 중 9명(89.2%)이 대기업 원청사와 협력 중소기업간 임금격차가 불평등('매우 불평등' 51.4%, '불평등' 37.8%)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3일 전국의 중소기업 근로자 500명을 대상으로 ‘대기업 노조 파업과 임금격차에 대한 중소기업 근로자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임금격차 해소 방안(복수응답)으로는 ‘기득권 철폐 및 고용 유연화를 통한 일자리 순환구조 구축’(62.2%), ‘대기업 임금인상 자제 및 인건비 절감분으로 중소기업 근로조건 개선’(56.4%)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또 응답자의 61.4%는 현대차와 조선업계 등의 파업에 대해 ‘부적절하다’('매우 부적절' 32.2%, '부적절' 29.2%)고 답했다. ‘타당하다’는 의견은 14.0%에 그쳤다. 해당 노조의 파업이 고용시장이나 협력업체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이 74.2%로,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18.4%)에 비해 4배가량 높았다.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하청업체 부담 가중 및 임금격차 심화’(67.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대기업과 임금격차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59.3%), ‘중소기업 취업 기피 심화’(34.0%), ‘노사분규 부담으로 인한 대기업 채용 축소’(24.8%) 순으로 조사됐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인력정책실장은 “자동차 원청업체 근로자의 평균임금이 9700만에 달하는 반면, 1차 협력업체는 4700만원, 2차 협력업체는 2800만원에 불과하다”며 “고임금을 받는 원청 파업 때문에 라인이 멈추면 임금 손실을 보는 중소기업 근로자는 허탈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기업 근로자들의 임금인상을 자제하고 불공정관행을 뿌리뽑아 협력업체 근로자의 근로환경을 개선해야 우리경제에 미래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중소기업 근로자들은 본인 또는 자녀를 ‘동수저’(43.6%) 또는 ‘흙수저’(37.6%)로 인식하고 있는 반면, 대기업 근로자나 자녀에 대해서는 ‘금수저’(44.2%)나 ‘은수저’(34.2%)로 바라봐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노력에 따른 계층 이동 역시 ‘가능하지 않다’는 응답이 절반(50.0%)으로 ‘가능하다’(13.8%)는 의견을 크게 상회했다.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상대적 박탈감과 좌절감이 드러난 결과로 해석된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