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광표

'815 콜라' 부활한다

웅진식품, 탄산음료 시장 출사표…'사이다'까지 라인 확장

2016-08-04 13:14

조회수 : 1,2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광표기자] 웅진식품은 '815 콜라'와 '815 사이다'로 약 1조원대 규모의 탄산음료 시장에 진출한다고 4일 밝혔다.
 
1998년 외국 콜라 브랜드에 맞서 '콜라독립'의 콘셉트로 출시된 '815 콜라'는 외국계 콜라가 장악하고 있던 콜라 시장에서 약 13.7%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할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IMF의 여파로 모기업이 파산하면서 시장에서 밀려난 바 있다.
 
웅진식품은 지난해 가야F&B 인수합병 과정을 통해 확보한 '815' 브랜드의 소비자 인지도를 바탕으로 주요 브랜드가 독주하고 있는 탄산음료 시장에서, '815'를 제3의 탄산 브랜드로 새롭게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새롭게 출시되는 '815' 브랜드는 기존의 '콜라독립 815 콜라'에서 벗어나 '815와 함께 젊은이들만의 자유를 느끼자'는 'Feel the Freedom'을 슬로건으로 독창적이고 자유로운 발상을 담은 '815'만의 차별적인 브랜드 가치를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제품력도 젊은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춰 임팩트 있는 탄산음료의 향과 맛을 느낄 수 있도록 강화했다. 특히 815 콜라의 경우 소비자 블라인드 테이스팅 테스트에서 글로벌 콜라 브랜드보다 높은 점수를 받을 만큼 소비자들의 취향을 만족시킬 준비를 마쳤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패키지에서도 기존의 콜라, 사이다 제품들과는 차별화되도록 펑키한 디자인을 적용하고 전면에 배치한 캐릭터로 젊은 세대의 자유롭고 톡톡 튀는 감성을 표현했다.
 
신제품은 전국 소매점에서 유통된다. 제품 용량은 1.5L와 250ml 두 가지다. 250ml 캔 음료의 가격은 편의점 기준 1000원이다. 이달 중 대형마트 등에서 출시를 기념한 소비자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김영건 웅진식품 마케팅부문장(상무)은 "탄산음료는 음료 시장에서 가장 큰 규모이면서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무척 매력적인 카테고리"라며 "새로운 '815 콜라', '815 사이다'가 탄산음료 시장 제3의 탄산음료 브랜드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웅진식품)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