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용현

프랑스 파리 항공편 주14회로 늘어난다

2016-06-23 10:05

조회수 : 2,0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용현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프랑스와의 항공회담에서 인천~파리간 항공편을 현재 주12회(대한항공 7회, 아시아나 5회)에서 주14회로 늘리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파리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유럽여행시 가장 많이 찾는 도시로, 성수기 인천~파리 노선의 탑승률이 90%를 넘는 등 좌석 구하기가 어려워 그동안 여행객들의 불편이 컸었다.
 
서울~파리간 여객수 또한 지난 2013년 48만7321명에서 2014년 51만4515명, 그리고 지난해는 58만114명으로 매년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양국은 지난해 11월 파리테러사건으로 인한 여행객 감소 상황이 정상화 될 것으로 보이는 내년 3월 후속회담을 통해 공급력 증대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다.
 
또한, 양국 항공사간 화물기 운항 횟수 편차가 1회가 넘지 않도록 하는 제한 규정에도 불구하고 대한항공(003490)의 화물기 운항(주2회, 에어프랑스는 비운항)을 차기회담까지 허가하고, 제한 규정 폐지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회담에서는 양국 항공사가 인천공항과 파리공항간의 항공운송과 상대국의 고속철도 등 육상운송을 연계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인천에서 니스로 가는 여행객이 인천~파리 간 항공기, 그리고 파리~니스 간 TGV(떼제베)를 한 번에 이용하는 탑승권 구매를 통해 원스탑 여행이 가능해진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합의는 그간 공급력 증대에 소극적 자세를 취했던 프랑스 항공당국을 오랜 시간 설득해 이뤄낸 결과"라며 "지난해 11월 및 올해 3월 이뤄진 양국 정상의 양국간 인적·물적 교류 확대 필요성에 대한 공감이 회담의 물꼬를 터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