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용

yong@etomato.com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비대면 계좌 발급 6개월…증권사·외국계·지방은행에 몰려

발급건수 키움증권-씨티은행-미래에셋대우-부산은행 순

2016-05-26 06:00

조회수 : 3,2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종용기자] 비대면 실명확인을 통한 계좌 개설이 허용된 이후 점포기반이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지방은행과 외국계은행, 증권사에 이용자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에서는 온라인 기반의 키움증권과 미래에셋대우, 은행에서는 씨티은행과 부산은행이 상위권에 랭크됐다. 
 
금융위원회는 26일 "비대면 실명확인 허용 이후 약 6개월(제2금융권은 3개월)간 31개 금융회사로부터 15만9000건의 계좌가 비대면으로 발급했다"고 밝혔다. 이 중 증권업이 19개사로 12만7581건을 차지했고, 은행은 12개사로 3만1212건을 발급했다.
 
점포기반이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지방은행, 외국계은행 및 증권사가 비대면 실명확인 방식을 적극 활용해 고객 유치실적이 높았다. 비대면 계좌개설 발급건수 상위 금융사를 보면 키움증권이 4만4888건으로 가장 많고, 뒤를 이어 씨티은행 1만5691건, 미래에셋대우 1만2382건, 부산은행 1만298건 순이다.
 
증권사의 경우 지난 3개월간 총 발급계좌의 약 25%가 비대면으로 개설되는 등 비대면 실명확인의 활용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는 "대면채널 부족에 따라 누적됐던 계좌개설 수요가 일시에 집중됐고 증권사도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은행은 지점 접근성이 높고, 아직까지 은행권의 비대면 서비스 제공 범위가 제한적이라 상대적으로 이용실적이 적었다. 증권보다 3개월 먼저 비대면 서비스를 시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발급계좌수가 증권의 4분 1 수준이었다.
 
대부분의 금융회사(31개사 가운데 26개사)는 신분증 사본 제출과 기존계좌 활용, 핸드폰 인증 방식을 조합한 비대면 실명확인 방식을 운용하고 있었다. 나머지 금융사들은 영상통화, 접근매체 전달시 직접확인 등의 방식을 활용하기도 했다.
 
금융위원회는 비대면 실명확인 서비스의 보안성 및 이용자 편의성을 추가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실명확인 증표에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외에 여권을 추가하고, 기존계좌 활용방식의 경우 고객의 금융회사에 대한 소액 이체 이외에 금융사가 고객의 계좌에 이체하는 방법도 허용하는 내용 등이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한 시중은행의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 사진/뉴시스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