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강진규

raintree3333@etomato.com

- 뉴스토마토 보도국 증권팀장, 정책팀장, 금융팀장, 산업팀장
(의학칼럼)부부관계에도 반드시 지켜야 하는 “으리”

(의학전문기자단)이영진 대구코넬비뇨기과 대표원장

2016-03-29 14:18

조회수 : 16,0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으리열풍이 아주 강하게 불었다. 우리나라는 현재 국가 재난과 각종 사회문제를 겪으면서 사람이 반드시 지켜야 할 도리인 의리를 강조하게 되는 신드롬이 생겨나고 있다. 의리는 이처럼 사회관계나 인간관계에서 강조되어야 하는 항목일 뿐만 아니라, 남녀의 부부관계에서도 반드시 강조되어야 한다는 것이 비뇨기과 전문의로서의 생각이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남성이 성관계시에 지켜야 할 의리를 열거하니 반드시 부부관계의 의리남이 되도록 하자.

 

여성이 오르가즘을 느끼기 전에 절대 먼저 남성이 사정을 하지 마라. 여성의 오르가즘은 남성이 느끼는 오르가즘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의 극치감이다. 그러한, 극치감을 느끼게 해주지 못하고 남성만 먼저 느끼고 마는 경우는 그야말로 여성이 강한 성적 실망을 느낄 수도 있게 된다.

 

성관계중에도 반드시 사랑한다고 속삭여주어야 한다. 성관계 후에는 사랑해” “좋았어등의 부드러운 사랑의 대화를 해주어야 한다. 아무런 사랑의 속삭임이 없는 성관계는 부부관계의 의리를 급격하게 저하시킬 수도 있다.

 

남성이 독단적으로 여성의 성감대를 판단해서 성행위를 하지 마라. 항상 성감대를 터치한 후에는 좋았어, 괜찮았어 등으로 상대방이 좋아하는지는 확인 후 성행위를 진행하도록 해라. 여성의 반응을 확인하지 않는 독단적인 성행위는 절대 금물이다.

 

항상 똑같은 체위로 항상 똑같은 형태의 성행위는 이제 그만! 체위의 변화나 성행위의 변화없이 항상 그대로 진행되는 관계는 여성으로 하여금 지루함과 쾌감의 저하를 유발시킬뿐만 아니라, 남자가 여자를 위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생각할 수도 있게 한다. 편식이 좋지 않듯이 성행위에서도 같은 체위의 반복은 피해야 한다.

 

음주, 흡연은 발기부전, 조루증 등 성기능저하의 직접적인 원인도 되지만, 성행위시에는 절대 해서는 안되는 가장 좋지 않은 습관이다. 술냄새 풀풀 풍기고, 담배 냄새 나는 상태에서 성관계를 하게 되면 여성은 성관계에 따른 좋은 느낌이 급격히 감소하게 됨은 물론이고, 좋아야 할 추억이 오히려 지독한 술냄새, 담배냄새의 좋지 않는 기억으로만 남을 수도 있게 된다.

 

남성은 항상 운동하고, 스트레스 관리를 잘해서 여성이 성관계를 원할 때에 아무런 문제없이 수행되도록 평상시 노력을 해야 한다. 여성이 그토록 원할 때 발기부전이 있거나, 조루증이 생겨서 여성과의 성행위가 이루어지지 못하게 되면 그러한 상태는 그야말로 부부관계의 의리가 도저히 형성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 이영진 대구코넬비뇨기과 대표원장  
 
-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부산대학교 비뇨기과 전문의 취득
-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의학박사
- 대한 남성학회 정회원
- 세계 성학회 정회원
- 대한 전립선학회 정회원
- 대한의사협회 선정 네이버 최고 상담 답변의
- 대구은행 선정 “베스트 of 베스트”비뇨기과
- 메디시티 대구를 만드는 사람들-지역의료계 리더 10인에 선정

  • 강진규

- 뉴스토마토 보도국 증권팀장, 정책팀장, 금융팀장, 산업팀장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